저력 보여준 삼성전자…부품주도 덩달아 질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8 11:40   수정 2020-09-08 11:42

저력 보여준 삼성전자…부품주도 덩달아 질주



지난 7일 8조원 규모 수주를 일궈낸 삼성전자.

이 소식에 움츠러있던 주가도 상승 탄력을 받았고 `아우` 격인 부품사들의 주가도 덩달아 신이 난 모습이다. 여기에 미국의 화웨이 제재 등도 함께 부각되며 삼성전자를 비롯한 부품사들이 간만에 주목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삼성전자가 하반기 주도주가 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한다.

◇삼성전자, 수주 훈풍에 주가 강세

미국 최대 통신업체 버라이존과 8조원 규모의 5G 통신장비 공급계약 소식을 알린 지난 7일 삼성전자 주가는 1.62% 상승했다. 관련 호재는 8일에도 이어져 오전 10시 45분 기준 3%가량 상승하고 있다.

8월 한달간 주가가 10% 가까이 조정받은 것을 고려하면 주가 반전의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계약을 통한 잠재적 이익 증가 규모는 지난 12개월 누적 영업이익 29.5조원 대비 1.7~2.0%를 차지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전일 주가가 1.6% 상승한 것은 이를 반영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부품주 주가도 삼성發 훈풍에 들썩

부품주 주가도 덩달아 오름세다. 삼성전자에 안테나와 같은 기지국 부품을 공급하는 에이스테크는 전날 5% 넘게 올랐고 이날도 1% 가까이 오르고 있다. 유무선 통신장비를 개발하는 에치에프알은 이틀 만에 주가가 17% 급등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RFHIC 역시 같은 기간 10% 가까운 오름폭을 보이고 있다.

반도체 장비주도 주가가 탄력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가 엔비디아의 그래픽처리장치(GPU) 위탁생산 물량을 수주한 탓이다. 삼성전자의 시스템반도체 협력사 네패스는 지난달 말 대비 주가가 10% 이상 올라왔다. 같은 기간 테스와 원익IPS 역시 주가가 10%가량 상승했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인해 스마트폰 관련주도 그 수혜를 톡톡히 보고 있다. 화웨이 시장점유율 감소로 삼성전자가 그 자리를 대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먼저 삼성전기는 9월에만 주가가 15.6%나 올랐다. 부품업체인 비에이치(11.3%)와 엠씨넥스(10.5%)도 뜨거운 9월을 보내는 중이다.

◇"삼성전자, 하반기 기대주"

이처럼 수주와 반사이익 효과로 올해 삼성전자의 이익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3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9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6.4% 늘어난 수준이다. 이승우 연구원은 "파운드리와 통신장비 부문에서 연달아 호재성 소식이 발생하고 세트 사업부의 호조로 3분기 실적도 지난 분기처럼 기존 시장 기대치를 상회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하반기 특히 기대되는 사업부는 `IM(T&모바일)`이다. 유종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3분기 IM부문 실적이 3분기에도 당초 예상을 상회할 전망"이라며 "출하량이 전분기 대비 50% 증가해 수익성도 전분기 대비 소폭 개선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스마트폰과 5G 시장 점유율 상승 효과가 기대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주가 상승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증권사 목표주가와도 아직 괴리가 큰 편이다. 전일 삼성전자의 종가(5만6,500원)와 비교하면 KB증권(7만5천원), 유진투자증권(7만3천원), 한국투자증권(6만7천원) 등이 제시한 목표주가와 차이가 있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에는 메모리반도체 업황도 회복될 것으로 본다"며 "하반기까지 삼성전자는 큰 위험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