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석까지 뜯은 대한항공...암울한 항공업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9 17:43   수정 2020-09-09 15:53

    <앵커>

    여객기 좌석에 화물을 실어 나르며 가까스로 버텨왔던 대한항공이 이번엔 아예 좌석을 뜯어내고 화물을 싣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고육지책인데 이런 방법으로 얼마나 더 버틸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고영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한항공 보잉777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하는 모습입니다.

    60여 명의 정비사들이 구슬땀을 흘리며 여객기 좌석을 뜯고 복잡한 전기배선을 제거하고 있습니다.

    개조에 걸린 시간은 꼬박 닷새. 화물적재 용량은 기존 22톤에서 10톤 가량 더 늘었습니다.

    이렇게 개조된 항공기는 자동차부품과 스포츠 용품 등의 화물을 가득 싣고 지난밤 미국 오하이오주 리켄베커 공항을 향해 이륙했습니다.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여객수요가 회복될 기미가 좀처럼 보이지 않자 마련한 고육지책입니다.

    <인터뷰> 김병선 / 대한항공 화물사업본부 차장

    “코로나 사태로 전 세계가 멈춰있지만 물류는 계속 움직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신속하고 선도적인 대처로 화물수송을 확대해 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는 밑받침이 되겠습니다.”

    대한항공이 지난 4월부터 이달 들어서까지 승객없이 화물만 수송한 여객기 운항 횟수는 월 평균 420회, 월 평균 수송량은 1만2천여 톤에 달합니다.

    특히 2분기부터 화물매출액이 1조2천억 원으로 전년대비 두 배가량 늘었고, 그 결과 지난 상반기 영업이익이 1,485억 원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항공화물운임이 떨어져 이 방법으로 얼마나 더 버틸지는 미지수입니다.

    대한항공은 그나마 사정이 나은 편입니다.

    코로나19로 매각이 무산된 이스타항공은 직원 600여 명을 정리해고했고,

    <인터뷰> 박이삼 /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위원장

    “8개월째 임금체불로 고통 받고 이제는 정리해고 돼 10월 14일이면 실업자가 되지만,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은 정부의 어떤 지원금조차 받을 수 없습니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채권단 관리체제 하에 자회사 분리매각과 인력감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경제TV 고영욱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