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가장 예뻤을 때’ 하석진, 눈물샘 자극 연기로 ‘호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8 10:30  

‘내가 가장 예뻤을 때’ 하석진, 눈물샘 자극 연기로 ‘호평’




‘내가 가장 예뻤을 때’ 하석진이 빈틈없는 감정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이하 내가예)에서는 행방이 묘연했던 하석진이 휠체어에 탄 충격적인 모습으로 가족 앞에 7년 만에 나타나 안방극장에 소름을 선사했다. 그간 불도저 같은 면모로 ‘어른남자’의 직진 매력을 느끼게 해 설렘을 전했던 하석진이 이번에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찢는 ‘애잔남’으로 등장, 드라마의 본격적인 새 국면을 알린 것.

서진(하석진 분)은 7년 만에 휠체어를 타고 다시 만나게 된 오예지(임수향 분)를 그저 지켜보며 뜨겁게 오열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애틋했던 재회도 잠시, 다리가 온전하지 못하다는 자신의 핸디캡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던 진의 날카로운 말들은 계속됐고, 진의 이중적인 면모는 스스로를 지치게 만들며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의문 가득한 7년의 세월이 단편적으로 보이는 하석진의 눈물 연기는 섬세한 표현으로 이끌어내 드라마의 몰입도를 견인한 동시에 시청자들의 눈에도 눈물 마를 새가 없게 하기도.

이어 긴 시간을 돌아 재회한 진과 아버지(최종환 분)의 만남 역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아버지의 다리를 불구로 만든 사람이 자신이라고 생각해 평생을 자책하며 살아왔던 진은 아버지와 같은 처지가 되자 “이 꼴로 돌아갈 수 없다”며 가족들을 만나기를 거부했다. 이에 서성곤은 "잘 왔다. 우리 아들"이라며 진의 손을 꼭 잡으며 "힘들었지?"라고 따듯한 말을 건넸고, 그런 아버지의 따뜻한 말 한마디에 진은 참았던 눈물을 쏟아내며 품 안에 숨겨두었던 깊은 상처를 내보였다.

계속되는 예지의 노력에도 누구보다 냉정한 모습을 보이며 날 선 모습을 계속해 보여왔던 진은 예지의 “왜 나를 버렸어”라는 말 한마디에 그 어느 때보다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결국 진은 “돌아오려고 죽어라 노력했어. 다시 일어설 수만 있으면 조금만 더 참아보자. 살이 찢어지는 고통 참고 참아가면서. 일 년이 되고 이 년이 되고 결국 이렇게 돼버린 거야”라며 그간 쌓아두었던 감정이 봇물처럼 터져버린 예지를 향한 사랑과 아픔이 가득했던 감정의 울분을 토해냈다.

방송 말미, 진과 환(지수 분)의 숨 막히는 대립 또한 예고됐다. 진이 없는 사이 터진 예지와 환의 스캔들을 알게 된 것. “너 아직 예지 좋아하니?”라며 “내가 없는 긴 시간 동안 계속 그랬던 거야? 기분이 어땠을까 내가 돌아와서 더군다나 이 꼴로 돌아와서”라며 담담하지만 냉소적인 모습으로 환을 마주한 진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서늘함을 느끼기까지. 두 사람을 본격적으로 의심하며 스스로를 절망으로 내몰기 시작한 하석진의 모습에 앞으로 엄청난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이렇듯 하석진은 완벽해 보이지만 내면 깊숙이 상처를 가득 안고 있는 마성의 ‘애틋남’ 서진으로 분해 거부할 수도 받아들일 수도 없는 ‘하석진 표’ 멜로를 완성하며 고난도의 감정 연기를 소화해내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드라마의 본격적인 2막 시작을 알린 가운데 앞으로 더욱 강인함과 나약함을 오가는 하석진의 밀도 높은 열연은 그가 휘몰아치는 운명의 소용돌이 속 응어리진 상처를 스스로 직면할 것인지, 그리고 이를 어떻게 극복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하석진의 밀도 높은 감정 연기를 확인할 수 있는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매주 수, 목 밤 9시 20분에 방영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