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상생 `감자빵`도 유사 논란…"판매 중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12 19:30  

파리바게뜨 상생 `감자빵`도 유사 논란…"판매 중단"

파리바게뜨 감자빵 유사 논란 (사진=SNS 캡처)
국내 베이커리 업계 1위인 파리바게뜨가 감자 농가와의 상생을 꾀하고자 내놓은 감자빵이 춘천의 한 소상공인 제과점의 제품과 유사하다는 주장이 나오자 생산을 중단하기로 했다.
12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파리바게뜨는 이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요 감소에 시달리는 감자 농가와 상생한다는 취지에서 감자빵을 한정 수량으로 출시했다.
그런데 자신의 아버지가 강원도 춘천에서 베이커리를 운영한다는 한 누리꾼이 이 빵이 아버지 가게의 제품과 유사하다는 주장을 내놓으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 누리꾼은 SNS를 통해 "파리바게뜨가 만든 감자빵은 외관으로 보나 캐릭터의 모양으로 보나 우리 감자빵과 너무나 흡사하다"며 "대기업으로서 사회적 역할을 하신다면 판매를 멈추고 소상공인과 상생해 달라"고 말했다.
논란은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이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확산했다. 황 씨는 "파리바게뜨는 춘천의 작은 빵집과의 상생은 생각하지 않았던 것이냐"고 비판했다.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SPC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감자빵의 레시피가 널리 알려져 있어 표절은 아니지만 해당 업체의 항의가 있었고 상생을 위해 좋은 뜻에서 기획한 제품인 만큼 대승적 차원에서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