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벌고 세금은 영국에…영국남자 조쉬, 절세 논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14 09:15  

한국서 벌고 세금은 영국에…영국남자 조쉬, 절세 논란


지난해 유명 유튜버 `영국남자`의 순자산이 전년보다 4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이 14일 영국 기업등록소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영국남자 등의 채널을 운영하는 회사 `켄달 앤드 캐럿`의 순자산은 2018년 16만1천236파운드(약 2억4천만원)에서 2019년 60만6천331파운드(약 9억1천만원)로 3.8배가량 급증했다.
이는 유튜브 채널 운영 수익이 증가한 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수익이 늘면서 이 회사가 영국 정부에 납부한 법인세 등도 2018년 6만2천303파운드(약 9천300만원)에서 2019년 16만2천683파운드(약 2억4천만원)로 크게 늘었다.
영국 국적의 조쉬 캐럿과 올리버 켄달은 2013년 런던에서 자신들의 성(姓)을 딴 이름의 회사를 차린 후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면서 회사 재무 현황을 기업등록소에 신고해왔다.
회사 주식 총 200주는 창업자 두 사람과 그 배우자들이 50주씩 보유하고 있다. 조쉬 캐럿의 부인인 방송인 국가비 씨도 50주의 주식을 가졌다.
이들이 운영하는 `영국남자`와 `졸리` 등의 채널은 한국인들의 애국심을 자극하는 영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왔다. 두 채널의 구독자는 각각 400만명, 215만명에 달하며 대부분 한국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런던에 거주하는 영국인들이 현지에서 애국심 마케팅을 하면서 국내 구독자들을 기반으로 수억원대 이익을 거두고 정작 세금은 영국 정부에 낸 것이다.
한편 이들의 절세 수법도 상당히 치밀해 보인다고 박 의원은 분석했다.
켄달 앤드 캐럿은 2018년 20만1천파운드(약 3억원)를 연금으로 일시 적립해 과세 대상 수익을 줄였다. 이는 영국에서 흔히 사용하는 절세 수법이라고 한다.
지난 7월 하순에는 회사 주소를 런던 서부 주택가의 실거주지에서 잉글랜드 남부 웨스트서식스의 한 세무회계법인 사무실로 이전 등록하기도 했다. 이 법인은 `최대한의 세금 절약이 목표`라고 서비스를 홍보하는 곳이다.
회사 주소를 옮긴 것은 앞으로의 실거주지를 비공개로 하는 한편, 사업 규모가 나날이 확대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세무회계 서비스를 받기 위한 의도로 추정된다고 박 의원은 지적했다.
박 의원은 "외국인 유튜버들은 계좌가 국외에 있는 경우가 많아 세무조사가 어렵고 적법한 조세도 어렵다"며 "당국이 공평 과세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영국남자`를 운영하는 조쉬는 아내 국가비가 자가격리 중 지인들과 생일파티를 벌인 영상을 인터넷에 공개하면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두 사람은 국가비의 자궁내막증 치료 목적으로 한국에 입국해 자가격리 중이다.
국가비에게 여론의 질타가 이어지는 동안 이 생일파티를 기획한 것으로 알려진 조쉬는 계속 침묵을 유지해 비난여론이 더 켜졌다.
그러자 조쉬는 전날 국가비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경솔한 제 행동이 진심으로 부끄럽고 후회스럽다"며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