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부양책 낙관·모더나 백신 기대…다우 0.4% 상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1 06:01   수정 2020-10-21 07:26

미국 증시, 부양책 낙관·모더나 백신 기대…다우 0.4% 상승

나스닥 0.33% 상승
국제유가, WTI 1.5% 올라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재정 부양책 타결 기대로 상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 부양책 협상 마감시한을 맞아 백악관과 의회는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다.
20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3.37포인트(0.40%) 상승한 28,308.7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20포인트(0.47%) 오른 3,443.1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7.61포인트(0.33%) 상승한 11,516.49에 장을 마감했다.
막판으로 치닫고 있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과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의 신규 부양책 협상에서 합의에 이를 것이라는 기대가 주가를 끌어올렸다.
다만 오후 3시 마지막일 수 있는 전화 통화가 시작된 전후로 불확실성이 커져 지수는 상승폭을 대폭 키웠다가 빠르게 반납하는 등 불안정한 흐름을 보였다. 다우지수는 장중 300포인트 이상 오르기도 했다.
이날은 펠로시 의장이 정한 대선 전 협상 마감시한이다.
펠로시 의장은 "양측이 가까워지고 있다"며 부양 합의 가능성에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또 "오늘이 합의해야 하는 날이 아니라 다음 단계로 갈 수 있도록 조건을 협상 테이블에 올려놓는 날이었다"며 마감시한의 의미를 축소하며 계속 협상을 이어가겠다고 시사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보다 더 큰 지출 수준을 지지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으며 상원 공화당의 반발에도 대부분 민주당 법안을 통과시킬 수 있다고 언급했다.
소규모 제한적인 코로나19 부양책만 주장했던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지난 주말 "협상이 타결되면 상원은 이를 고려할 것"이라고 말한 데 이어 이날은 "대통령이 지지하는 법안을 하원이 통과시킨다면 언젠가 이를 상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주·지방 정부에 얼마나 많은 자금을 지원해야 하는지, 팬데믹 기간 기업과 기타 단체 운영에서 어떤 법적 보호를 제공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견해차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매코널 원내대표가 점심께 상원 공화당 의원들에게 펠로시 의장이 선의로 협상하지 않는 만큼 백악관이 대선 전 대규모 부양 합의를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는 보도가 장 막판 나오기도 했다.
펠로시 의장이 므누신 장관과 전일 53분가량 전화 통화를 통해 합의안 타결을 모색한 만큼 이날 통화도 장 마감 전에 협상이 끝났을 수 있지만, 아직 결과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최근 몇 주 동안 시장은 협상 관련 소식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지난 7월 말 기존 부양책의 혜택이 만료된 뒤 부양책 협상은 교착 상태에 머물렀다. 그 이후 고용 성장세는 둔화했지만 소비자 지출은 회복세를 이어갔다. 대규모 경제 지원 패키지에 따른 가계의 여유 자금이 바닥나기 시작했다는 일부 지표도 나온 만큼 부양책이 통과되면 주가 추가 랠리를 이끌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모더나가 12월 백신 긴급 승인 가능성을 거론하고 기업 실적이 좋았던 점도 투자심리에 도움을 줬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의 선두주자 중 하나인 미국 바이오업체 모더나의 최고경영자(CEO)는 전일 콘퍼런스에서 내달 개발 중인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중간결과가 긍정적이면, 미국 정부가 오는 12월 긴급승인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업종별로는 부양책, 백신 기대에 그동안 코로나19 피해가 컸던 항공주, 여행주, 유통주 등이 올랐다.
미 법무부가 오랜 기간 준비해온 반독점 소송을 구글에 제기했어도 예상됐던 부분이라 기술주는 전반적으로 올랐다. 다만 `공룡` IT 기업들에 대한 미 반독점 당국의 압박이 다시 강해지는 점은 부담 요인이다.



국제 유가는 20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추가 경기부양책 막바지 협상이 벌어지는 가운데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5%(0.63달러) 상승한 41.46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현재 배럴당 0.7%(0.31달러) 오른 42.9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투자자들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사이에서 벌어지는 막바지 협상 추이를 주시했다.
펠로시 의장이 블룸버그TV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민주당의 합의 도달에 대해 낙관적이고 이르면 내달 보조금이 지급될수 있다고 밝힌 것이 투자 심리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11월물 WTI가 이날 만기가 되고 다음날부터 12월물로 교체된다는 점도 유가 상승의 원동력이 됐다고 전문가들이 분석했다.
국제 금값은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2%(3.70달러) 오른 1,915.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