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수빈 ‘투명소녀’ 첫 경연 소감 “무대의 소중함 느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06 13:29  

‘미쓰백’ 수빈 ‘투명소녀’ 첫 경연 소감 “무대의 소중함 느꼈다”




달샤벳 출신 수빈이 ‘미쓰백’ 첫 경연 무대 소감을 전했다.

수빈은 지난 5일 방송된 MBN ‘미쓰백’ 방송 직후 자신의 SNS를 통해 “첫 무대 너무 떨렸지만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무대에 선다는 것이 이렇게 행복한 일이구나 다시 생각하게 됐습니다. 앞으로는 더 소중하게 무대 하나하나 더 즐기고 싶어요”라고 소감을 남겼다.

이어 수빈은 “너무 사랑하는 울 막둥씨 유진아 축하해. 멤버들 멘토님들 제작진들 사랑합니다”라고 덧붙이며 첫 인생곡 ‘투명소녀’ 경연에서 우승을 차지한 디아크 출신 유진에 대한 축하인사와 제작진, 멤버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또 이번 노래의 편곡을 도와준 류성은 프로듀서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수빈은 윤일상 작곡가의 노래 ‘투명소녀’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해석해 무대에 올랐다. 수빈은 빌리 아일리시의 ‘bury a boyfriend’를 모티브로 도입부를 다크하게 시작해 템포를 빠르게 전개시키며 자신의 느낌에 원곡의 감성까지 고스란히 살리는 드라마틱한 편곡을 시도했다.

예상치 못한 편곡에 ‘투명소녀’의 원곡자이자 멘토 윤일상도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윤일상은 심사평을 통해 “브라보를 외칠 뻔 했다. 곡 해석에서 너무 큰 감동이 왔다. 편곡이 원곡과 이질감 없이 어울렸고, 노래로 중간 교집합을 잘 표현했다”며 “나보다 나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무대 연출 역시 수빈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서 완성했다. 거울 앞에서 시작해 혼자 식사를 하고 혼자 대화를 나누는 가사의 스토리가 담아 퍼포먼스를 선보인 것. 무대 마지막에 붉은 스프레이로 거울에 X자를 긋는 퍼포먼스에서는 심사위원 모두 입을 다물지 못했다. 백지영은 “‘투명소녀’라는 창작 뮤지컬의 넘버를 보는 듯했다”며 놀라움을 전했다.

달샤벳 출신 수빈은 달샤벳 활동 당시부터 팀의 타이틀곡을 직접 작사, 작곡해온 싱어송라이터다. 팀 활동 이후 솔로로 꾸준히 자작곡이 담긴 자신의 앨범을 직접 프로듀싱 하며 실력을 인정받아왔다. 현재 가수활동 뿐 아니라 예능과 연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