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컴백` 딕펑스, 5년 만의 새 미니앨범 `Ordinary Days`에 거는 기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0 13:30  

`25일 컴백` 딕펑스, 5년 만의 새 미니앨범 `Ordinary Days`에 거는 기대




밴드 딕펑스(DICKPUNKS)가 새 미니앨범 `Ordinary Days(오디너리 데이즈)`를 발표하며 새로운 도약을 시작한다.

딕펑스가 오는 25일 선보이는 새 미니앨범 `Ordinary Days`는 2015년 발매한 `29,`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앞서 싱글로 선보였던 `평행선(Feat. 적재)`, `그때`, 미모사`를 포함해 `Man on the Moon(맨 온 더 문)`, `빈말`, `To be continued(투 비 컨티뉴드)`까지 총 6곡이 담겼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딕펑스의 대담하고 성숙해진 음악적 색깔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07년 4인조 밴드로 결성, 2010년 기타 없는 밴드로 가요계에 출격해 `VIVA청춘` `안녕 여자친구` 등을 자신의 대표곡으로 올리며 큰 사랑을 받은 딕펑스는 이후에도 경쾌하고 신나는 음악으로 개성 넘치는 밴드의 입지를 굳혔다. 그러나 그들의 음악은 한 장르에 국한되지 않았다. 월드컵 응원가 `달리자! 내 친구야`부터 힙합과 밴드의 경계를 넘나드는 `요즘젋은것들` 등을 발표하며 스펙트럼을 넓혀갔다.

이후 모든 자작곡을 담아 딕펑스의 색깔을 새긴 미니앨범 `29,`로 시원하면서도 따뜻함이 느껴지는 섬세한 노래들을 선보였고, 군입대로 4년의 공백기를 거치고 돌아왔을 때는 청춘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딕펑스만의 위로를 담은 노래 `Special(스페셜)`과 색다른 시도를 한 레트로-시티팝 곡 `Bicycle Man(바이시클맨)` 등으로 도전을 이어갔다.

올해는 감성적이고 몽환적인 사운드가 돋보이는 `평행선(Feat. 적재)`과 서정적인 멜로디가 돋보이는 `그때`, 심플하면서도 귀여운 느낌의 베이스라인이 강조된 `미모사`를 통해 딕펑스의 음악 활동 전환점의 시작을 알렸다. 이를 보여주듯 5년 만에 발표하는 `Ordinary Days`에는 딕펑스의 변화된 음악적 색깔이 담겨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딕펑스는 "사계절 모두 다른 모습이지만 자연스럽게 색깔이 변하듯 딕펑스의 음악도 한 곳에 정체되지 않고 시간에 따라 자연스럽게 변화됐다"라며 "그 변화가 처음에는 낯설 수 있지만 또 자연스럽게 녹아들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딕펑스의 새 미니앨범 `Ordinary Days`는 오는 2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