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이 디지털골드라고? [비트코인의 귀환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30 17:25   수정 2020-11-30 17:25

비트코인이 디지털골드라고? [비트코인의 귀환①]

    <앵커>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연일 상승하면서,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다시금 높아지고 있습니다.
    오늘 이슈플러스 시간에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의 현주소와 앞으로의 가능성을 진단해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먼저, 김태학 기자가 `디지털골드`로 떠오르고 있는 비트코인의 가치에 대한 전망들을 정리했습니다.
    <기자>
    [현장음]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 주시구요. 비트코인으로 결제할게요.
    [기자 스탠딩]
    비트코인으로 커피를 결제해보려고 했는데요. 최소 송금 가능 금액이 0.002 비트코인, 우리돈으로 약 4만원 이상이라 커피 한잔은 결제가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현재 국내에서 비트코인으로 거래가 가능한 매장은 150개가 넘지만 높은 최저 결제금액과 수수료, 비트코인의 자산가치 증가 기대로 사실상 교환 기능을 활용하는 사람들은 거의 없습니다.
    [인터뷰] 이제춘 / 이태원 더젤 CEO
    가지고 있으면 훨씬 더 가격이 올라가는데 왜 내가 비트코인으로 아니면 리플로 이더리움으로 결제합니까라고 하면서 이제 결제를 안해요 암호화폐(가상화폐)로. (암호화폐 결제가) 거의 없어요. 나 같아도 안합니다.
    이처럼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들은 화폐로서 교환기능보다 가치저장기능, 즉 자산으로 더 인정받고 있습니다.
    세계최대 규모 자산운용사 중 하나로 꼽히는 블랙락의 릭 리더 최고투자책임자도 비트코인이 "상당 부분 금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 예측했습니다.
    여기에 일찌감치 테슬라의 성장을 예상한 것으로 유명한 캐서린 우드 ARK인베스트먼트 대표도 자산운용사들이 암호화폐에 대한 자산배분 비중을 5%까지 늘린다면 비트코인 가격이 5억 6천만원 수준까지 치솟을 것이라 말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금 같은 자산과 달리 실물가치가 없어 평가 가격이 들쭉날쭉한 것은 여전히 자산으로서 가치를 인정받는 데 약점으로 꼽힙니다.
    실제 미국시간으로 26일 브라이언 암스트롱 코인베이스 최고경영자가 트위터를 통해 `미국 행정부가 암호화폐에 대한 새 규제를 고려하고 있다`는 소식을 알리자 한 때 비트코인 가격이 10% 넘게 폭락하기도 했습니다.
    결국 전문가들은 내년 세계 최대 규모 간편결제 사업자인 페이팔이 비트코인 결제 시스템을 도입해 시장에 안착시킬 수 있느냐가 암호화폐 산업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 분석하고 있습니다.
    비트코인이 3억 5천만명의 회원을 가진 페이팔 결제시스템에 성공적으로 탑재돼 교환가치까지 획득하면 안정적인 가격이 형성될 것이란 전망입니다.
    [인터뷰] 김서준 / 블록체인 투자기업 해시드 대표
    비트코인은 거대한 신흥국의 기축통화라고 생각을 해요. 신흥국의 통화가치가 자산가치와 교환가치를 동시에 가지면서도 그 신흥국의 경제 규모가 커지고 리더십이 커지면서 가치가 올라갈 수 있는 것처럼, 비트코인의 교환가치가 커지는 것이 자산가치의 상승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거라고 생각합니다.
    끊임없이 존재 가치에 대해서 도전을 받아온 비트코인이 `화폐`로 인정받을 수 있을지 전세계 투자자의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김태학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