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범죄자 보호하냐"…조두순 출소에 욕설·달갈 세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2-12 08:56  

"왜 범죄자 보호하냐"…조두순 출소에 욕설·달갈 세례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12년 복역을 마치고 출소한 12일 서울 남부교도소 앞은 새벽부터 보수단체와 유튜버 등의 고성과 욕설로 소란이 빚어졌다.

조두순이 관용차를 타고 교도소 정문을 나설 시간은 이날 오전 6시로 예상됐으나 자유연대 등 단체 회원들은 전날부터 일찌감치 자리를 잡고 방송차 스피커를 동원해 시위를 진행했다.
휴대전화에 삼각대를 장착하고 바삐 돌아다니는 유튜버까지 교도소 앞에는 100명을 훌쩍 넘는 시민이 모였다. 인근 주민들도 길가에 나왔다.

시위 참가자들은 끊임없이 "조두순 사형·거세" 구호를 외쳤다. 사회자들은 앞다퉈 "왜 범죄자 인권을 보호하는가. 죽여야 한다"는 등의 주장을 폈다.

욕설과 위협적 언사가 계속되면서 경찰은 교도소 출입로를 따라 100m가량의 펜스를 설치하고 경찰력 3개 부대를 배치했다. 그러나 이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경찰력을 줄이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당초 집회 신고 인원인 `구역별 9명`은 지켜지지 않았으며 참가자 사이 거리가 가까워 경찰은 여러 차례 경고해야 했다.

일부 회원은 조두순을 태운 차가 나오지 못 하게 해야 한다며 도로 가운데에 모여 드러누웠고, 경찰은 결국 이들을 강제해산 했다. 이 때문에 조두순을 태운 차는 교도소를 6시 45분께에야 빠져나올 수 있었다.

조두순을 태운 차를 포함해 관용차 3대가 교도소를 나서자 보수단체 회원들은 경찰 펜스를 뚫고 나와 피켓과 달걀 등을 던지고 욕설을 퍼부었다. 혼란은 차량이 교도소를 완전히 빠져나가면서 마무리됐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장진아  기자

     janga3@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