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김소연이 점점 악해질 수밖에 없는 이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2-21 09:39  

‘펜트하우스’ 김소연이 점점 악해질 수밖에 없는 이유




‘펜트하우스’의 김소연이 악해질 수밖에 없는 이유가 화두에 올랐다.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김소연이 연기하고 있는 빌런 캐릭터 천서진을 향한 시청자의 호기심이 더욱 깊어졌다. 매회 걷잡을 수 없는 악행을 저지르며 악의 구렁텅이에 빠지고 있는 그녀의 행동에 대한 이유를 찾는 이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천서진이 쌓은 악업의 서막은 고등학교 시절, 청아트로피를 갖기 위한 오윤희(유진 분)와의 혈투에서 시작됐다. 청아재단 이사장인 아버지(정성모 분)의 신임과 사랑을 얻고자 하게 된 행동은 점점 그녀를 악하게 만들었고, 이는 돌이킬 수 없게 됐다. 이후 철천지원수 오윤희가 자신의 남편 하윤철(윤종훈 분)의 마음을 흔들고, 오윤희의 딸 배로나(김현수 분)는 자신의 딸 하은별(최예빈 분)의 자리를 위협하며 천서진의 숨통을 조여 왔다. 여기에 내 사람, 내 사랑이라 여겼던 주단태(엄기준 분)가 자신을 멀리하기 시작하면서 더 이상 갈 곳이 없어진 천서진은 뺏기지 않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으로 사랑을 갈구하고, 더욱더 악해졌다. 이 모든 것은 어린시절부터 사람에 대한 결핍에서 비롯되어 현재의 천서진을 만들었다.

하지만 지난주, 정점에 이른 사건이 발생했다. 이사장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자신의 아버지를 죽음에 이르게 만든 그녀의 모습이 전파를 탄 것. 철륜도 저버리는 천서진의 끝없는 악행이 사람에 대한 결핍이란 말로 면죄부가 될 수 없고 정당화가 될 수 없게 되면서, 앞으로 그녀가 이 모든 일들을 어떻게 수습해 나가게 될지 궁금증 역시 높아진다.

되돌아갈 수 없는 강을 건너 버린 김소연의 모습은 매주 월,화 SBS ‘펜트하우스’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