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세 “받은 사랑과 감사한 마음, 조금씩 아껴서 꺼내 볼 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2-22 10:10  

오정세 “받은 사랑과 감사한 마음, 조금씩 아껴서 꺼내 볼 것”




배우 오정세가 자유분방한 매력의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는 캐주얼하고 감각적인 스타일링과 오정세의 개성 넘치는 매력이 더해져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 오정세는 트렌디한 숏 비니와 캐주얼 재킷을 매치했다. 여기에 소년 같은 미소로 카메라를 응시해, 흑백 이미지에도 불구하고 색채를 입힌 듯한 생동감을 선사한다. 또 다른 컷에서는 블루종 재킷에 볼 캡, 스카프를 매치해 편안하고 스포티한 무드 속 자유분방함이 느껴진다.

또 다른 컷에서는 눈만 보임에도 불구하고 특유의 익살스러움이 느껴져 유쾌함을 선사하며, 마지막 사진에서는 시크한 무표정과 검은색 뿔테안경, 짧은 헤어가 차분하면서도 클래식한 감성을 전한다.

오정세는 이날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근작들의 큰 흥행과 대중의 사랑에 대한 질문에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서 한 3년 치 감사한 마음이 저장되어 있는 것 같다. 이걸 한 번에 다 흡수하면 체할 것 같아서 나중에 온도가 조금 떨어지면 그때 조금씩 아껴서 꺼내 먹으려 한다”라며 감사하고 소중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앞으로 대중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연기에 대한 질문에는 “예전에는 실제로 어딘가에 살아 있을 것 같은 인물을 구현하고 싶었다. 존재 자체만으로도 서점 주인처럼 보이는 사람이 되고 싶었달까. 사실 제가 추구하는 건 무엇을 표현하려는 연기보다 표현되어지는 연기에 가깝다. 오정세가 관객들에게 슬픔을 전달하기 위해서 어떻게 하면 슬퍼 보일지를 고민하는 연기보다는 그냥 제가 가만히 있는데도 슬퍼 보이는, 그게 정답이었으면 좋겠는 그런 연기"라며 지향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새롭게 시작하는 2021년의 계획을 묻자 “치열하게 달려온 만큼 오늘 하루는 아무것도 하지 말자는 다짐을 한다"며 느림과 휴식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해 단 몇 씬만으로 그 영화의 대표 캐릭터로 각인됐던 `극한직업`을 시작으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스토브리브’ 등으로 출연하는 작품마다 화제의 중심에 선 오정세는 올해 `사이코지만 괜찮아`로 인생 캐릭터를 다시 썼다. 특히 비슷한 시기에 선보인 `모범형사`와 180도 다른 연기를 선보이며 한계 없는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2020년을 자신의 한 해로 일궈온 오정세는 다가오는 2021년 김은희 작가와 이응복 감독, 배우 전지현, 주지훈의 만남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tvN ‘지리산’으로 안방을 찾는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