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X-ray…"팔 잡고 돌리거나 명치 때렸을 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06 14:22   수정 2021-01-06 14:45

정인이 X-ray…"팔 잡고 돌리거나 명치 때렸을 것"

"교과서에 실릴 정도 아동학대"
"숨 쉴 때 무지 아팠을 것"


양부모 학대로 16개월 짧은 생을 마감한 고(故) 정인 양의 엑스레이 촬영사진을 두고 학대 정도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극악무도 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자신을 `동네 의사`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지난 5일 네이버의 한 카페에 `정인이 x-ray 재판독해봤습니다`라는 글을 올리고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지난 2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정인이는 왜 죽었나?` 편에서 다룬 엑스레이 사진을 판독해봤다면서 "CT만 봐도 정말 눈물이 다 나올 정도로 끔찍해서 못보겠다. x-ray도 실제 다시 한 번 판독해보니 참혹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갈비뼈 아래쪽은 다발골절이 일어났고, 회복됐다고는 하지만 아직 부어있는 정도로 보아 회복이 덜 되었다"며 "치료시 고정도 잘 안 되었을거다. 아마 숨 쉴 때 무지 아팠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누리꾼은 특히 "어깨나 팔을 잡고 애를 빙빙 돌렸는지 GH joint(어깨 관절) 부위의 손상 및 골절도 보인다"며 "왼쪽 팔을 고정한 상태에서 복부나 명치를 엄청나게 세게 때리거나 발로 밟았다는 생각도 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니면 소아 견관절이 저렇게 골절소견이 나온다는 건 들어본 적이 없다"면서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소견을 밝힌 남궁인 교수가 시청자들의 정신적 충격을 고려해 많이 생략하신 것 같다고 추측했다.

고 정인 양 사망 당시 응급실에서 상태를 진료했던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전문의는 "이 정도 사진이면 교과서에 실릴 정도의 아동학대"라고 밝힌 바 있다.

남궁인 교수 당시 방송에서 "이게 학대고 살인이라고 다 알고 있었는데 부모가 너무 슬퍼하니까 `진짜 악마구나` 라고 생각했던 의료진도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