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쉬’ 황정민X임윤아X김원해X이승준X유선X정준원, 진실 밝히기 위해 모인 ‘진짜 기자’들의 출격 준비 현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08 09:40  

‘허쉬’ 황정민X임윤아X김원해X이승준X유선X정준원, 진실 밝히기 위해 모인 ‘진짜 기자’들의 출격 준비 현장




황정민과 탐사보도 팀 ‘H.U.S.H’의 완전체가 출격한다.

JTBC 금토드라마 ‘허쉬’ 측은 7회 방송을 앞둔 8일, 한준혁(황정민 분)이 결성한 ‘H.U.S.H’의 은밀한 회동을 포착했다. 매일한국의 오보 인정 이후, 후속 취재라는 명목으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뭉친 6인 완전체의 활약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한준혁과 이지수(임윤아 분)는 “뜨겁게 정면돌파!”를 선언했다. 진실에 침묵하고 거짓과 타협하는 현실에 맞서 ‘진짜 기자’가 되리라 다짐한 이들의 변화는 커다란 울림을 선사했다. 매일한국의 공식 유배지 디지털 뉴스부는 ‘디지털 매일한국’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출범했고, 한준혁은 편집국장 나성원(손병호 분)을 향한 의심의 날을 곤두세웠다.

나국장의 의뭉스러운 행보가 이어지는 가운데, 한준혁과 ‘H.U.S.H’ 팀도 본격적인 움직임을 시작한다. 공개된 사진 속 한준혁을 필두로 모인 멤버들의 각기 다른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탐사보도 팀 ‘H.U.S.H’를 만들며 기자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맞은 한준혁의 얼굴에는 설렘 가득한 미소가 퍼진다. 이들이 파헤칠 사건에 대한 브리핑으로 준비를 마친 한준혁. 그의 변화에 정세준(김원해 분)과 김기하(이승준 분)도 덩달아 열정을 불태우며 ‘초집중’ 모드를 발산 중이다. 여기에 새롭게 합류한 이지수와 최경우(정준원 분)의 반짝이는 눈빛은 ‘막내즈’의 하드캐리를 기대케 한다.

하지만 한준혁의 멘토이자 든든한 동료인 사회부 양윤경(유선 분)은 평소와 달리 수심에 빠져있다. 바로 컴백한 윤상규(이지훈 분) 부장 때문. 이어진 사진 속 윤부장에게 소환된 양윤경의 굳은 얼굴이 그의 위기를 짐작게 한다. 한준혁을 비롯해 정세준, 김기하까지 적대시하던 윤부장이 이들의 계획을 저지하고 나서는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하는 대목. 무엇보다 상사의 반대에 부딪힌 월급쟁이 기자 양윤경의 행보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8일 방송되는 7회에서는 이지수의 취중 포스팅에서 시작된 ‘나도 대한민국 언론을 믿지 않겠다’는 여론의 물결로 매일한국은 위기를 맞는다. 한준혁과 ‘H.U.S.H’ 팀은 고의원 채용 비리에 관한 오보 후속 취재를 위해 본격적인 시동을 걸 전망. ‘허쉬’ 제작진은 “한준혁을 주축으로 선후배 기자들이 의기투합했다. 드디어 6인 완전체를 이룬 ‘H.U.S.H’ 팀이 진실을 밝힐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허쉬’ 7회는 8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