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예뻐진(?) 갤럭시S21 써보니…S20 실수 만회하나 [홍IT인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15 19:41   수정 2021-01-15 19:41

드디어 예뻐진(?) 갤럭시S21 써보니…S20 실수 만회하나 [홍IT인간]

    렌더링 보다 나은 S21 실물
    디자인과 실용성으로 차별화
    신제품 사은품 걸며 전력투구
    개선된 엑시노스에 기대할점은
    《`홍IT인간`은 정재홍 기자의 아낌없는 칭찬과 무자비한 비판이 공존하는 솔직 담백한 IT·전자기기 체험기입니다.》

    삼성전자의 새로운 플래그십 라인업 갤럭시S21 언팩을 보고 몇 가지 깜작 놀란 지점이 있습니다. 음악을 듣다 말하면 자동으로 무음모드로 전환되는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의 기능을 보고 한 번. 그리고 행사에서 첫 공개된 갤럭시S21 실물이 예상보다 예뻐(?)보여서 한 번 더 놀랐습니다.

    스펙은 기존 예상대로 나타났습니다. 울트라와 나머지 모델 간 등급 나누기는 사실이었고, `S펜 프로`가 공개된 것을 제외하면 완전 새로운 새롭게 나타난 사실은 별로 없었습니다. 애플의 그것처럼 패키지에서 충전기를 제외한 것 역시 예상대로였습니다. 특별한 이벤트가 없었던 만큼 제품 성패는 갤럭시S21 실물 디자인과 성능을 보고 얼마나 많은 소비자가 지갑을 여느냐겠죠. 울트라 모델에 한해 23만원 가량의 갤럭시 버즈 프로를 사전예약 사은품을 줄 만큼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판매에 전력을 다하는 모습인데요. 실물로 살펴본 갤럭시S21 첫인상은 인상적이었습니다.

    ● S20의 실수 `S21` 디자인으로 만회?

    전작 갤럭시S20 시리즈의 부진은 삼성전자가 이번 신제품에 더 칼을 갈게 만들었습니다. 디자인부터 제품 성능을 좌우하는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까지 삼성전자는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디자인은 개인의 주관을 제외하더라도 어느 정도 차별화를 뒀다는 점에서 긍정적입니다. `컨투어 컷`이라고 지칭된 카메라 하우징은 옆면 프레임을 감싸면서 세련된 감각을 뽐내는 형태입니다. 아이폰11 때부터 주방 인덕션레인지를 닮아 이름 붙여진 `카메라 인덕션`이라는 단어는 적어도 갤럭시S21의 카메라 모듈을 지칭하는 못할 것 같습니다. 카메라가 툭 튀어나오는 `카툭튀`는 여전하지만 카메라만 우뚝 솟지 않고 옆면까지 감싸면서 바닥에 놓고 만졌을 때 덜컹 거리는 흔들림은 줄었습니다.
    갤릭서S21 일반(왼쪽) 플러스(아래) 울트라(위)
    여기에 팬텀 바이올렛, 팬텀 핑크 등 카메라와 후면 재질 색이 다른 투톤 컬러가 출시되면서 화려함을 더했습니다. 식상한 디자인을 거부하는 소비자라면(저처럼) 구매 욕구를 당길만한 요소입니다. 자급제 전용 모델에선 울트라 모델에도 전용 색상이 3가지나 생겼죠. 한편으론 신제품은 언팩에서 따로 영상까지 제작해 홍보할 정도로 전통 색상인 `블랙`에 강점을 뒀습니다. 실제로 살펴보진 못했지만 벌써부터 소비자들의 선호 색상으로 떠오르는 만큼 소비자들이 원하는 걸 모두 제공한다는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 무거워진 본체…S20 플러스는 아직 애매하다

    디자인은 차별화했지만 그로 인해 잃은 것도 있습니다. 제품의 두께는 전작인 S20 시리즈와 비슷하지만 카메라 옆 부분 프레임이 두꺼워졌습니다. 무게도 S21 일반, 플러스 울트라 모두 무거워졌는데요. S20(일반:163g 플러스:186g 울트라:220g)와 비교해 최대 14g(S21 일반:169g 플러스:200g 울트라:220g) 무게가 올랐습니다. 두껍고 무거운 걸 감안하고 사용하는 울트라 모델은 제외하더라도 플러스 모델의 무게가 늘어난 것은 아쉬운 요소입니다. 개인차가 있지만 화면이 평평한 플랫형인 플러스 모델은 엣지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울트라에 비해 손에 쥐는 감각인 `그립감`이 떨어진다는 평가인데요. 여기에 무게까지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왼쪽부터 갤럭시S21, 갤럭시S21 플러스, 갤럭시S21 울트라
    노트20 시리즈부터 나타났던 등급 나누기도 플러스 모델을 선뜻 선택하지 못하게 하는 요소입니다. 48~120Hz 가변주사율을 지원하지만 화면해상도가 FHD+(1080 X 2400)급으로 갤럭시S10부터 적용했던 QHD+급에 미치지 못합니다. 전작에서 120Hz를 쓰면 FHD+로 해상도가 낮아졌던 만큼 굳이 필요하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갤럭시S21 울트라가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QHD+에 10~120Hz 가변주사율을 지원하는 걸로 봤을 때 가격인하를 위한 제품 전략이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가격이 저렴해진 건 반갑지만 더 대중적인 모델이 될 수 있는 플러스의 스펙에 아쉬움이 남는 대목입니다.

    ● 삼성의 자존심 엑시노스의 부활

    언팩에서 소개된 갤럭시S21 시리즈의 특징들을 가만히 살펴보면 좋은 프로세서(AP)가 없다면 불가능한 기능들이 많습니다. 특히 카메라가 개선된 포인트들에서 체감이 되는데요. 개선된 인물모드와 야간모드, 전후면 카메라를 활용하면서 렌즈별 촬영 미리보기까지 가능한 `디렉터스 뷰`, 사진 후 보정에서 불필요한 것들을 지울 수 있는 `개체 지우기`같은 기능들이 그것입니다.
    갤럭시S21 엑시노스2100(왼쪽) 아이폰12 프로 맥스 A14 바이오닉(오른쪽) 벤치마크 점수 비교
    전작인 엑시노스990과 비교했을 때 CPU는 멀티코어 기준 30% GPU는 최대 40% 여기에 AI 연산능력도 향상시켰습니다. 이미지처리 능력도 대폭 향상돼 최대 2억 화소 이미지를 처리하며 최대 6개 이미지센서를 연결하고 4개의 이미지센서를 동시에 구동하는 능력도 갖췄습니다. 지난해 예상보다 좋지 못 한 성능으로 국내에서 판매하는 신제품에 엑시노스990을 탑재시키지 못한 것과 비교하면 이번 제품에선 삼성전자의 강한 자신감이 드러납니다. 그 자신감이 진짜였는지는 앞으로 소비자들이 평가를 하겠죠.
    왼쪽부터 갤럭시S21 울트라, 갤럭시S21 플러스, 갤럭시S21 일반
    예전처럼 신기한 볼거리는 이제 신제품 행사에서 많이 볼 순 없습니다. 대신 이번 제품에선 기존 주목을 끌었던 기능들이 안정적 정착하면서 성능을 대폭 끌어올렸다는 게 체감됩니다. S20 울트라의 초점 문제는 광각 사진을 찍다가 물체에 근접하면 자동으로 초광각 렌즈로 맞춰주는 등 4개 렌즈를 모두 활용하면서 극복했습니다. 마케팅 용어에 불과하다고 비판 받던 100배 스페이스줌도 ‘줌 락’ 기능을 추가해 실용성을 더했습니다. 제품을 받아본지 하루 밖에 되지 않아 구체적인 언급은 어렵지만 카메라 성능은 역시나 이번 갤럭시S21 울트라에서 가장 기대해볼 만한 요소입니다.

    스마트폰 기술이 한계에 다다른 현재 한쪽에선 접히는 폰, 돌돌마는 폰 등 폼팩터 혁신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특별한 기능이 없었지만 디자인과 기본 성능이 개선된 아이폰12 시리즈의 흥행에서 알 수 있듯이 소비자들은 일반 스마트폰의 매력 포인트를 다시 디자인과 실용성에서 찾고 있습니다. 주목은 끌지만 예쁘지 않는 디자인, 재밌어 보이지만 쓸모없는 기능들은 적어도 현재 일반 바형 스마트폰에서 매력 포인트로 다가가지 않습니다. 이제 사전예약이 시작되는 만큼 갤럭시S21 시리즈가 흥행할진 한참을 더 지켜봐야 합니다. 디자인과 성능, 외형과 내실에 신경을 쓴 만큼 소비자들이 다시 갤럭시S 시리즈에 지갑을 열지 그 결과가 기대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