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집중 조명 “K팝 라이징 스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19 17:15  

빅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집중 조명 “K팝 라이징 스타”




그룹 빅톤(VICTON)이 외신의 집중 조명을 받으며 `K팝 라이징 스타`로 주목받고 있다.

홍콩 유력 일간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17일(현지 시간) `K팝 라이징 스타:빅톤이 첫 정규앨범으로 무대를 장식했다`라는 제목의 기사와 빅톤 멤버들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매체는 빅톤을 K팝 씬에서 떠오르는 `라이징 스타`로 소개하며, "그룹의 재능이 시간이 지나 주목 받는 경우도 있다. 빅톤이 바로 그 경우"라고 짚었다. 이어 "빅톤은 마침내 주목 받고 있고, 정규 앨범의 발매와 함께 이러한 관심이 이어지길 바란다"며 재도약에 성공한 빅톤의 행보를 집중 조명했다.

또한 지난 11일 발표한 정규 1집 `VOICE : The future is now(보이스 : 더 퓨처 이스 나우)`에 대해 "총 13곡을 수록한 이 앨범은 굉장히 세련됐으며, 빅톤의 지난 활동과 성장을 되새기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허찬은 "멤버 모두 곡 작업에 참여해 굉장히 의미 깊고, 멤버 네 명의 솔로곡이 수록돼 있어 기대된다"고 신보 발매 소감을 전했으며, 최병찬은 "우리의 다양한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고, 작업 과정 속에서 어떻게 노력하고 성장했는지 보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앨범명의 의미에 대해 허찬은 "우리의 목표는 우리의 목소리로 위안을 드리는 것"이라며 "지금이 그 시간이라고 느끼셨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막바지 빅톤 멤버들은 "현재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인데 전세계에 계신 모든 분들이 건강하셨으면 좋겠고, 모두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마주 볼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는 새해 소망을 전했다.

빅톤이 지난 11일 발표한 정규 1집 `VOICE : The future is now`는 빅톤의 4년 간의 성장과 당찬 포부를 담은 앨범으로, 타이틀곡 `What I Said(왓 아이 세드)`는 독특한 금관 악기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인상적인 라틴 팝 댄스곡이다.

빅톤은 11일 Mnet 방송과 M2 미디어 채널을 통해 전세계 생중계된 컴백쇼를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앨범 발표 직후, 국내 주요 음원 차트 및 음반 차트 상위권을 차지하고, 자체 초동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더불어 컴백 당일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17개 지역 진입 및 7개 지역 TOP3 내 진입하는 등 국내외를 아우르는 호성적으로 성장세를 입증했다.

한편, 빅톤은 지난 14일 Mnet `엠카운트다운`에 이어, KBS2 `뮤직뱅크`, MBC `쇼! 음악중심`, SBS `인기가요` 등 음악방송 무대까지 컴백 첫 주를 성공적으로 보내고, 호평 속 정규 1집 활동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