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면 죽는다’ 연우, 죽음 문턱에서 돌아온 후 180도 달라졌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22 11:30  

‘바람피면 죽는다’ 연우, 죽음 문턱에서 돌아온 후 180도 달라졌다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연우가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다시 태어났다.

지난 21일 방영된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에서는 죽음의 문턱에서 돌아온 연우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사람으로 돌변해 등장인물들과의 관계에 새로운 국면이 찾아올 것을 예고했다.

이날 방송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고미래(연우 분)가 이제까지와는 다른 삶을 결심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병실에서 정신을 되찾은 미래는 문밖에서 자신의 모친(서지영 분)과 서재하(이제연 분)가 대화하는 것을 듣게 됐다. 미래는 “어차피 죽을 생각도 아니었는데 뭐, 그냥 시위하는 거지”라는 엄마의 말을 듣고 조용히 눈물을 흘렸다. 잠시 후 미래는 서재하의 집착과 폭력에 힘겨웠던 과거를 회상하며 병원 옥상으로 향했다.

눈물과 함께 마지막 발걸음을 떼려던 순간 한우성(고준 분)에게 전화가 왔다. 미래의 마지막 인사가 담긴 문자메시지를 확인하고 아내 강여주(조여정 분) 몰래 전화를 건 것. 미래는 한우성의 전화에 울음을 터트리고 한우성은 미래를 위로했다.

한우성은 “미래씨가 왜 쓸모없는 사람이에요, 나한테는 너무 중요한 사람이에요. 내가 지금 이렇게 숨 쉴 수 있는 게 누구 덕분인데요”라며 미래를 달랬다. 이에 미래는 “변호사님도 내 목숨 구했어요. 앞으로 내가 숨 쉬는 거 이제 변호사님 덕이에요”라고 말했다. 통화를 끝낸 미래는 옥상에 주저앉아 한참 동안 눈물을 흘렸다.

미래는 자신을 달래주던 한우성의 말과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가져도 된다’는 비서의 말을 되새기며 “그래도 될까, 가져도 될까, 조금 더 살아볼까”라며 고민했다.

잠시 후 병실로 돌아온 미래에게 비서가 찾아와 어디에 있었는지 다그치지만 미래는 완전히 변한 태도로 비서를 대한다. 어딘가 달라진 미래의 눈빛에 비서는 묘한 분위기를 느꼈다. 이후 미래는 지금까지의 수수했던 모습과 상반되는 화려하게 치장한 모습으로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미래는 비서에게 “앞으로 내가 뭘 하건 어딜 가건 엄마한테 보고하지 마. 알면서도 모르는 척해 주는 건 오늘이 마지막이야”라고 차갑게 말했다. 비서는 “아가씨 완전 다른 사람이 되셨네요”라며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미래는 “엄마 아빠 밑에서 많이 배웠어. 피는 못 속이잖아.”라고 싸늘하게 답하며 독한 모습으로 다시 태어날 고미래를 예고했다.

순수하고 투명한 모습에서 차갑고 냉정한 모습으로 180도 돌변한 고미래를 완벽히 소화해낸 연우는 ‘바람피면 죽는다’를 통해 청순한 여대생부터 비밀스러운 상속자, 위기에 놓인 가련한 여성까지 변화무쌍한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앞으로 보여줄 흑화 한 고미래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