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미 "우리가 `미투` 했다면 죽은 X도 일어나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27 18:56  

이성미 "우리가 `미투` 했다면 죽은 X도 일어나야"



이성미가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를 언급하며 개그우먼의 고충을 털어놨다.

26일 이경실의 유튜브 채널 `호걸 언니_이경실`에는 `이경실! 박나래, 장도연, 이종석?? 우리가 키웠잖아ㅣ이성미, 미투 "죽었던 놈도 일어나야 된다"ㅣ출연 때문에 형곤이가 머리 심은거야!`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이성미는 개그계 홍일점의 장단점에 대한 질문에 "(그 시절엔) 그냥 여자 취급을 안 했다. 개그맨 애들 알지 않느냐"라고 호탕하게 말문을 열었다.

이경실은 "우리는 알지만, 사람들은 `여자가 없으니까 많은 사람한테 사랑을 받았겠구나` 그렇게 생각하지 않겠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성미는 "아휴, 개뿔"이라며 "여자라고 생각을 안 하고 동료라고 생각했다. 우리땐 다 그랬다. 여자 연예인으로 보는 게 아니라 만만하게 봤다. `야 이거 해, 저거 해` 이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 친구였다. 후배라 그러면 밑에 여자 후배들이 왔는데 후배들은 후배대로 바쁘니까 여자로서 대접을 받은 적은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경실은 "이성미 씨 뿐만 아니라 우리 개그우먼들은 개그맨들에게 그런 대접을 받았다"라고 거들었다.

이에 이성미는 "미투 사건 났을 때 내가 그러지 않았나. 우리가 미투로 저기(폭로) 했으면 죽었던 놈도 일어나야 한다고"라고 말해 당시 웃픈 사정을 웃음으로 승화했다.

(사진=이경실 유튜브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