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마늘 먹이고 때려"…가수 진달래 학폭 의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1-31 10:43  



`미스트롯2` 출연진의 학교폭력을 주장하는 폭로글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는 가운데, 가해자로 가수 진달래가 지목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서는 `학교폭력 가해자가 `미스트롯2`에 나온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20년 전 `미스트롯2` 출연자 B씨와 B씨 무리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B씨가 인사를 제대로 안 한다고 때렸다. 얼굴을 때리다 귀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붓고 멍이 들자 어느 날부터 얼굴을 때리면 티가 난다고 몸을 때리기 시작했다"면서 "공원으로 불러내 황토색 워커 발바닥이 아닌 앞모서리 쪽으로 새가슴 뼈 있는 곳을 차고 머리도 차고 주먹 쥐고 엎드려뻗쳐 시켜놓고 그 상태로 발로 배를 걷어차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슴뼈를 맞고 숨을 제대로 못 쉬었다. 그렇게 때리다가 누군가 지나가면 갑자기 옷에 흙을 털라고 하고 어깨동무를 하며 웃으라고 협박했다. 어느 날은 교회 뒷골목에서 B 씨에게 폭행을 당하다 주민들에게 들통나면 장소를 옮겨가면서 맞았다"고 했다.

이 사실이 학교에 알려졌지만, 오히려 가해자 무리가 찾아와 진통제를 던지며 겁박해 이후 학교에 알릴 수 없었다고.

A씨는 "B씨 무리가 미끄럼틀 위에서 장기자랑을 시켜 탈락하면 회초리로 때리기도 하며 또 통마늘을 억지로 먹이기도 했다. 쉬는 시간마다 자신들이 먹고 싶은 거를 적어서 던지고 가며 다음 쉬는 시간까지 가져오라 했다"고 폭로를 이었다.

끝으로 A씨는 "내 학창시절은 지옥 같았는데 가해자는 아무렇지 않게 TV에 나오고 그 안에서 열심히 사는 사람으로 비춰지고 있어 속상하다"며 "많은 사람이 힘든 시기에 힘을 주는 인기있는 프로그램에 나와 웃고 춤추고 노래하는 모습에 치가 떨린다"고 말했따.

이 글은 온라인상에서 확산되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B씨가 현재 TV조선 `미스트롯2`에 출연 중인 진달래가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다.

진달래의 개인 인스타그램에도 학교폭력 논란과 관련한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이 빗발치고 있다.

관련해 진달래 측은 "사실여부 확인 중에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SNS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