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희 방치` 진실공방 계속…남편 백건우, 11일 귀국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08 18:29   수정 2021-02-08 18:29

`윤정희 방치` 진실공방 계속…남편 백건우, 11일 귀국



배우 윤정희(77)가 프랑스에서 방치됐다는 진실 공방이 확대되는 가운데 윤정희의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75)가 귀국한다.

8일 소속사 빈체로 등에 따르면 백건우는 10일 오후(현지시간) 파리에서 출발해 1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앞서 백건우는 국민청원 글에 대해 "거짓이며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던 바다. 다만 이번 논란으로 일찍 귀국하는 것은 아니며, 이는 공연 계획에 맞춰 예정된 일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빈체로 관계자는 "현재 기자회견 등으로 국내에서 별도의 입장을 추가로 밝힐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와 별개로 백건우는 국민청원 글 게시자에 대한 법적 대응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새 앨범 `슈만`을 내고 전국 투어 리사이틀을 진행한 백건우는 2주 자가격리 후 이달 26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계획된 다섯 차례 공연을 정상적으로 진행한다. 올해는 백건우의 데뷔 65주년이기도 하다.

그는 슈만을 주제로 대전예술의전당(2월 26일), 대구콘서트하우스(3월 4일), 아트센터인천(3월 8일), 서울 예술의전당(3월 12일)에서 리사이틀을 연다. 슈만의 첫 작품 `아베크 변주곡`과 마지막 작품 `유령 변주곡` 등을 연주한다.

다음 달 14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는 최희준이 지휘하는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와 협연 무대를 갖는다. 버르토크의 피아노협주곡 3번을 비롯해 드뷔시, 바그너 등의 작품을 선보인다.

그는 런던 필하모닉 협연(10월) 및 젊은 음악가들과의 `모차르트 프로젝트`(7·11월) 등 공연 일정도 계획돼 있는데, 논란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정상적인 연주 활동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알츠하이머 치매를 앓는 윤정희가 남편인 백건우 및 딸로부터 방치된 채 홀로 투병 중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이후 사실관계를 두고 윤정희 부부와 형제들간의 엇갈리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윤정희 부부와 23년간 알고 지냈다는 A씨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실과 다른 내용이 올라와 있으니까 (백건우가) 너무 황당하고 당황해했다. 어제 통화했는데 잠을 전혀 못 주무시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9년 1월 모친상을 당한 윤정희가 프랑스에서 귀국해 2~3개월 한국에서 지낼 때 백건우가 윤정희를 위한 요양병원도 알아봤다고 언급한 A씨는 "(윤정희) 형제간에 불화가 있지 않았나 짐작한다"고 주장했다.

빈체로는 전날(7일) 입장문을 내고 윤정희가 딸의 아파트 옆집에서 가족 및 간병인의 돌봄 아래 편안하고 안정된 생활을 하고 있다며 파리고등법원 판결에 따라 외부인 만남 등을 제한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과정에서 윤정희의 친동생들과 백건우 및 딸 사이에 후견인 선임을 두고 법정 분쟁이 있었다는 사실도 공개됐다. 빈체로는 백건우 딸의 후견인 선임에 반발한 동생 3명이 소송을 내 지난해 11월 최종 패소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윤정희의 남동생들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국민청원에 글을 올린 사실을 인정하며, 2019년 1월 모친상으로 가족이 모였을 때 백건우가 지쳐서 윤정희를 보살피지 못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형제들이 윤정희의 간병을 대신 맡기로 하고 비싼 요양원을 알아보자 백건우가 그만한 돈은 없다고 말하며 윤정희를 프랑스로 데리고 떠났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앞으로 관련 내용을 블로그에 올리겠다고 예고하면서 갈등이 쉽게 봉합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