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비, 데뷔 동시에 美 포브스 집중 조명 “장르 초월 ’둠둠타’, 개성 넘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18 15:50  

트라이비, 데뷔 동시에 美 포브스 집중 조명 “장르 초월 ’둠둠타’, 개성 넘쳐”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가 걸그룹 트라이비(TRI.BE)의 데뷔를 집중 조명했다.

포브스는 한국시각으로 18일 오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트라이비(송선, 켈리, 진하, 현빈, 지아, 소은, 미레)의 데뷔와 신사동호랭이의 이야기를 다룬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Jeff Benjamin)의 기사를 게재했다.

제프 벤자민은 “7인조 신인 걸그룹 트라이비가 2개 트랙으로 구성된 첫 번째 싱글 ‘TRI.BE Da Loca (트라이비 다 로카)’를 발매하며 데뷔했다. 장르를 초월한 타이틀곡 ‘둠둠타(DOOM DOOM TA)’ 뮤직비디오에는 강렬한 이미지를 위해 총을 휘두르는 모습부터 이국적인 동물들과 함께 있는 모습 등을 확인할 수 있다”며 지난 17일 발매된 트라이비의 데뷔 싱글을 소개했다.

이어 “트라이비의 개성 넘치는 사운드는 최고의 K-POP 히트 메이커 신사동호랭이에 의해 제작됐다. 신사동호랭이는 현아, 티아라, 빅스, 에이핑크, 모모랜드 등 세계적으로도 사랑받는 히트곡들을 탄생시켰을 뿐 아니라 그룹 EXID를 제작 및 프로듀싱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EXID의 리드 래퍼이자 프로듀서로도 활약 중인 엘리(Elly) 역시 트라이비의 데뷔 싱글 작업에 함께 참여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더불어 제프 벤자민은 신사동호랭이와 나눈 인터뷰 내용도 공개했다. 신사동호랭이는 “트라이비를 제작할 때 아프로비트, 베일 펑크, 댄스홀 등 비주류 장르가 섞인 K-POP을 만들고 싶었다. 이는 앞으로 트라이비의 정체성 및 포지션을 새기는 첫걸음이 될 것이다. 지금까지 에이핑크, EXID, 모모랜드 등의 곡을 작업할 때 각각의 그룹 컬러에 잘 맞는 음악과 콘셉트를 만드는 데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신사동호랭이는 “트라이비는 제가 가장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인 그룹이다. 아직 멤버들의 실력이 완성형으로 다듬어진 건 아니지만, 팬들이 트라이비만의 유니크한 음악과 개성 있는 목소리를 충분히 이해하고 느낄 것으로 믿는다. 앞으로 진행될 트라이비의 여정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라이비는 지난 17일 첫 번째 싱글 발매 이후 타이틀곡 ‘둠둠타(DOOM DOOM TA)’로 벅스 실시간 음원차트 상위권에 진입하는 등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트라이비는 18일 오후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음악방송 데뷔 신고식을 치르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