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사고 난 제네시스 GV80, 에어백 10개…`차 안전성` 관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25 08:26  

우즈 사고 난 제네시스 GV80, 에어백 10개…`차 안전성` 관심



23일(현지시간) 타이거 우즈가 운전하던 제네시스 GV80이 차량 전복 사고에도 내부는 거의 파손되지 않은 사실이 회자되는 등 자동차의 안전성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LA 경찰은 사고 브리핑에서 차량의 에어백이 제대로 작동했으며 차량 내부는 기본적으로 훼손되지 않았고 밝혔다.

GV80은 사고시 머리 부상과 탑승자간의 충돌을 막기 위해 앞좌석에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최초로 적용하는 등 10개의 에어백을 갖추고 있다.

글로벌 완성차업계는 차량의 안전성을 높이는 데 노력 중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2015년 자동차 안전 기술 센터(TFS)를 설립해 양산 직전 차량을 대상으로 1만5천건 가량의 시뮬레이션과 150건 이상의 충돌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센터에서는 EQC와 같은 순수 전기차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테스트도 이뤄지고 있다.

벤츠는 대형 전기 배터리를 장착한 프로토타입을 활용해 영하 35도에 이르는 혹한의 환경이나 충돌 환경에서 안전성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르쉐는 최근 첫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 모델인 `포르쉐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의 내구 테스트 과정을 공개하며 안전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포르쉐는 오프로드 환경에서 지구의 25바퀴에 달하는 99만8천361㎞를 주행하는 등 다양한 환경에서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전기차에도 동일한 테스트 프로그램을 적용해 기후 조건에 상관 없이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는 차량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전의 대명사`로 불리는 스웨덴 볼보는 20년째 `세이프티 센터 충돌 연구소`를 운영 중이다.

세이프티 센터 충돌 연구소는 자동차 안전성 개선을 위해 극단적인 교통사고 상황을 재연하는 곳으로, 매일 평균 한 대씩 폐차를 하며 충돌 실험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볼보의 안전성은 지난해 7월 박지윤·최동석 아나운서 부부가 탑승한 XC90이 역주행하는 트럭과 충돌한 사고로 인해 재조명되기도 했다. 당시 차량은 크게 파손됐지만 탑승자들은 중상을 면했다.

코나 전기차(EV)의 잇단 화재 등 품질 이슈가 끊이지 않았던 현대차는 안전성 문제에 더욱 신경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현대차는 23일 전기차 전용 플랫폼 기반의 `아이오닉 5`를 최초로 공개하는 자리에서도 차량 전방부에 충돌 하중 분산 구조를 적용해 충돌시 승객실 변형을 최소화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배터리 안전을 위해 차량 하단 배터리 보호 구간에 알루미늄 보강재를 적용하고, 냉각수가 배터리에 흘러들어가지 않도록 냉각 블록을 분리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