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송중기X전여빈X옥택연, 경찰서에서 포착 무슨 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26 09:20  

‘빈센조’ 송중기X전여빈X옥택연, 경찰서에서 포착 무슨 일?




‘빈센조’ 송중기가 위기에 빠진 전여빈을 구하기 위해 등판한다.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 측은 26일 경찰서에서 마주한 빈센조(송중기 분), 홍차영(전여빈 분), 장준우(옥택연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뜻밖의 사건으로 얽히기 시작한 세 사람의 에피소드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빈센조’는 블랙 코미디의 진수를 선보이며 단숨에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송중기는 이탈리아에서 온 마피아 변호사 빈센조로 완벽 변신해 찬사를 이끌었다. 마피아 콘실리에리의 어둡고 차갑고 면모는 물론이고 적재적소 웃음을 유발하는 코믹 연기까지, 캐릭터가 가진 다양한 장르적 요소를 다이내믹하게 표현하며 안방극장을 홀렸다. 이에 단 2회 만에 시청률과 화제성을 휩쓸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금괴를 차지하기 위해 한국에 온 빈센조가 본의 아니게 정의구현을 시작하며 ‘다크 히어로’가 되는 과정은 흥미진진했다. 몰상식한 방법으로 건물을 점유하고 세입자들을 협박하는 바벨건설을 상대로 금가프라자를 지키기 위해 나선 빈센조. 2회 엔딩에서는 그의 신박한 방어전이 짜릿한 반전을 선사했다. 빈센조는 건물을 철거하려는 바벨건설을 막기 위해 성대한 ‘인싸’ 파티를 계획했다. 빌런들의 뒤통수를 제대로 친 빈센조만의 유쾌하고 통쾌한 한 방은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빈센조의 본격적인 활약에 기대가 쏠리는 가운데, 경찰서에서 포착된 빈센조와 홍차영, 장준우의 모습이 또 다른 사건을 암시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경찰 조사를 받는 대상은 다름 아닌 독종 변호사 홍차영. 웬만한 상대에겐 절대 지지 않는 홍차영이 어쩌다 덫에 빠졌는지, 그에게 일어난 일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어진 사진에는 한달음에 경찰서로 달려온 ‘홍차영 바라기’ 장준우의 모습이 담겼다. 애타는 장준우에게 은밀하게 상황을 전달하는 홍차영의 모습도 흥미롭다. ‘이 구역 히어로’로 떠오른 빈센조도 경찰서에 등판했다. 눈부신 비주얼을 과시하며 경찰서에 들어선 빈센조. 그의 손에 들린 USB가 궁금증을 높인다. 뜻하지 않게 얽히는 빈센조, 홍차영의 관계 역시 기대 심리를 자극하는 포인트다.

이번 주 방송되는 3, 4회에서는 빈센조가 금가프라자를 지키기 위해 또 다른 계획을 세운다. 마음을 열기 시작한 세입자들과 빈센조의 시너지 역시 기대를 더한다. 한편, 바벨제약 사건을 맡고 있던 홍차영은 사라진 내부고발자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상황. 상대 변호사이자 아버지인 홍유찬(유재명 분)이 내부고발자를 찾아가면서, 바벨제약 사건의 비밀도 베일을 벗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빈센조가 “이 사건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고 계십니까? 이 사람들은 장사꾼들이 아니라 괴물입니다. 사람 목숨 따윈 관심도 없죠”라며 사건 뒤에 거대한 카르텔의 실체가 숨겨져 있음을 암시해 궁금증을 높인다.

‘빈센조’ 제작진은 “빈센조, 홍차영, 장준우가 바벨제약 사건으로 엮이게 된다. 남동부지검 최고 칼잡이인 최명희(김여진 분)가 우상에 합류하며 본격적으로 바벨의 반격이 시작될 것이다”며 “판이 커지는 사건들 속에 빈센조만이 보여줄 수 있는 화끈한 승부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 3회는 오는 27일 밤 9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