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의 현재와 존재 이유…컴백 D-1 인터뷰 뭉클 “팬들에게 늘 고맙고 미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02 09:29  

아이콘의 현재와 존재 이유…컴백 D-1 인터뷰 뭉클 “팬들에게 늘 고맙고 미안”




아이콘(iKON)이 컴백 하루를 앞두고 가슴 속 깊이 담아온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팬들에게 진심을 전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2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아이콘의 디지털 싱글 ‘왜왜왜 (Why Why Why)’ D-1 포스터와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그들의 성숙해진 내면과 진정성이 엿보인, 묵직한 울림이 있는 인터뷰 영상에서 김동혁은 "처음 아이콘이 꾸려졌을 때 우리가 꾸었던 꿈과 지금과는 당연히 많이 다르다"고 운을 뗐다. 그는 "발랄하고 개구지고 철들지 않을 것 같았던 아이콘을 상상했었다"며 입가에 옅은 미소를 띠었다.

송윤형은 "천진난만하게 뛰어놀던 아이들이 지금은 남자의 모습을 갖추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정찬우 역시 "장난스러운 모습보다는 조금 더 차분해진 것 같고 생각이 많아지더라"고 부연했다.

아이콘의 과거와 현재에 대해 구준회는 "(데뷔 시절) 그 때는 그 때만 나올 수 있는 에너지가 있고, 지금 성숙해진 모습 속에서 나오는 또 다른 에너지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비는 또 "교과서적인 것 말고, 연습생 시절부터 지금까지 해왔던 것들을 더 마음껏 보여주자는 방향성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김진환은 이어 "계속 한 단계 한 단계 올라가는 계단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강한 의지를 표했다.

아이콘 멤버들은 "그리운 마음에 아이코닉(팬들)과 함께 했던 영상을 찾아본다"며 "아이코닉에게 늘 고맙고 미안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첫 콘서트를 떠올렸다. 구준회와 김동혁은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 무대 위 문이 열리면서 봤던 아이코닉의 모습을 잊을 수 없다"고 그날의 감동을 추억했다. `음악이 하고 싶고 무대에 서고 싶어서 노력한 것밖에 없는데 우리의 어떤 모습을 봐주시고 이렇게 많은 분이 시간을 내서 와주셨지?`라는 당시의 솔직한 마음과 가슴 벅찼던 순간을 곱씹었다.

바비는 "팬들의 꾸준한 사랑에 감사하다"며 "아이코닉 덕분에 아이콘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김진환과 송윤형은 "우리의 팬분들은 `언제까지든 기다릴게`라는 말을 유달리 많이 한다"며 "그 말이 참 아프다. `기다리게 해 죄송하다`는 말을 매번 하게 되는 것 같아서 또 너무 미안하다"고 멋쩍어 했다.

마지막으로 아이콘 멤버들은 다시 한번 "기다려줘서 고맙다. 기다려준 만큼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이제는 우리가 기다릴게. 아이코닉 여러분 행복하게 만들어주겠다"고 환하게 웃어보여 팬들의 마음을 울렸다.

아이콘의 디지털 싱글 ‘왜왜왜 (Why Why Why)’는 3월 3일 오후 6시 발표된다. 음원 발매 당일 한시간 전인 오후 5시부터 아이콘은 네이버 V라이브에서 `카운트다운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먼저 만난다.

약 1년 만에 돌아오는 아이콘은 현재 신곡 활동 막바지 준비와 오는 4월 1일 첫 방영되는 Mnet 보이그룹 경연 `킹덤` 무대 연습을 병행하며 데뷔 이래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