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주고 산 케이크에 곰팡이 범벅"…솔비, 직접 사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06 17:49  

"돈 주고 산 케이크에 곰팡이 범벅"…솔비, 직접 사과



가수 겸 작가 솔비가 최근 자신이 만든 케이크로 이름을 알린 카페에서 곰팡이 케이크가 판매된 데 대해 사과했다.

6일 솔비는 자신의 SNS를 통해 "카페에서 최근 일어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전한다"며 "피해자 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리고, 최선을 다해 이 일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함께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카페 운영 관련 모든 사실관계를 떠나서, 제 이름이 걸려있던 공간에서 일어난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나도 죄송한 마음"이라며 "여러 사정을 불문하고 이번 일로 이름에 대한 책임을 더욱 통감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솔비는 "상처와 아픔을 받으신 피해자 가족분들께 진심을 다해 다시 마음을 전한다"면서 "저도 직접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곰팡이를 돈 주고 구매하여 아이들이 먹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솔비가 디자인한 `솔비 케이크`를 판매하며 유명세를 탄 카페에서 케이크를 구매했는데, 그 안에 곰팡이가 가득 피어있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작성자 A씨는 7살, 13개월 된 두 딸과 가족들이 해당 케이크를 먹고 탈이 났으며, 이를 카페 측에 항의하자 금전적인 합의부터 보려 했다고 지적했다.

카페 측은 사과문을 통해 "지난 1일 쇼케이스에 진열된 전시용 케이크와 판매용 케이크의 디스플레이가 정확히 구분되어지지 않아 전시용 케이크를 판매용으로 아시고 구입을 원하셨고, 아르바이트 직원도 구별하지 못해 손상이 된 전시용 케이크를 실수로 판매했다"고 해명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카페 측의 불성실한 위생 상태와, 사건의 책임을 손님과 아르바이트생에게 전가하려는 듯한 점을 언급하며 비판했다.

이에 카페 측은 "전시용 및 판매용을 떠나 파트타이머 및 직원의 책임으로 떠넘기려는 의도가 아니며 이번 일은 온전히 저희 회사의 책임"이라며 재차 사과했다.

(사진=SNS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