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현장 안정성 높아진다"…LGU+·GS건설, 스마트건설 기술 검증 성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11 10:07  

"건설 현장 안정성 높아진다"…LGU+·GS건설, 스마트건설 기술 검증 성공



인공지능·무선통신 인프라 구축을 통해 건설 현장 안정성이 높아진다.

LG유플러스는 GS건설과 함께 AI·무선통신 인프라를 건설 현장에 적용한 스마트건설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양사는 건설 현장에서 24시간 사고 예방 시스템을 가동하고 이를 통해 작업자의 안전이 향상될 수 있음을 확인했으며, 연내 상용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1월부터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GS건설의 `서초 그랑자이` 건설 현장을 시범 현장으로 선정해 ▲건설현장 특화 무선통신 ▲실시간 근로자 위치 확인 ▲AI 영상분석 기반 안전 관리 시스템 ▲타워크레인 안전 솔루션 ▲IoT 헬멧 등을 실증했다.

특히 실시간으로 근로자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RTLS(Real Time Location System, 실시간 위치 추적시스템)`를 통해 작업자의 위치를 동·층·호수 단위까지 식별할 수 있으며, 이를 안전 관리자가 모니터링 할 수 있다.

또 AI 기술과 무선통신 인프라를 이용해 건설 현장 곳곳에 CCTV를 설치하고, CCTV로 확보한 영상에서 사람과 사물을 인식해 근로자의 상태 및 움직임과 중장비의 이동 등을 AI로 분석할 수 있다.

사고 시 위험도가 높은 타워크레인 작업의 안전 확보를 위한 솔루션도 도입했다.

크레인의 움직임을 센서로 감지해 충돌 예측 거리를 확인하고, 충돌 위험 시 무선통신을 통해 실시간 자동 알림으로 경고하는 등 타워크레인의 충돌을 방지한다.

작업 중량 및 횟수 등으로 작업량을 산출해 데이터 분석을 통한 운영 효율성까지 높일 수 있다.

이외에도 CCTV 사각지대 및 긴급 상황 발생 시 현장 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는 ‘IoT 헬멧’은 근로자 헬멧에 장착된 카메라 및 무전기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할 수 있어 신속한 상황 대처가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성공적으로 완료한 이번 기술 검증을 바탕으로, 향후 다양한 건설 현장에서 안전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 스마트 건설 솔루션을 도입할 수 있도록 연내 상용화를 준비할 계획이다.

전승훈 LG유플러스 신사업개발담당 상무는 "5G, AI 등 IC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건설 안전 솔루션을 준비해 법·제도 변화와 ESG 경영 등 환경 변화에 따라 더욱 안전한 건설 현장을 만들기를 원하는 고객 니즈를 만족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가겠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