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LED·OLED TV 올해 60% 성장"…삼성·LG 수혜 기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23 07:20   수정 2021-03-23 07:54

"QLED·OLED TV 올해 60% 성장"…삼성·LG 수혜 기대

펜트업·집콕 수요, 상반기까지 계속 전망
TV 판매량 감소 속 고가 프리미엄 TV 큰 성장


올해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기업이 주력으로 하는 QLED와 OLED 등 프리미엄 TV는 올해 판매량이 작년보다 최대 60%까지 늘면서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23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는 올해 세계 TV 시장 전망치를 발표하고, 전세계 TV 판매 대수가 연간 2억2천309만3천대(출하량 기준)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2억2천535만4천대에 비해 1%가량 줄어든 수치다.

옴디아는 지난해 말 발표한 전망치에서 올해 TV 판매가 2억2천422만1천대로 작년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나 1분기 만에 전망치를 감소쪽으로 수정한 것이다.

다만 최근 수년간 전 세계 TV 시장이 정체기를 보인 것을 감안하면 올해도 작년 수준의 호황을 이어가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옴디아는 1분기 판매 대수는 총 5천24만5천대, 2분기는 4천894만6천대로 작년 동기 대비 각각 7.8%, 7.3%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작년 하반기 코로나19로 증가한 펜트업·집콕 수요가 올해 상반기까지 계속 이어지는 것이다.

실제 최근 북미와 유럽시장은 코로나 백신접종 등으로 TV 수요가 증가하면서 TV 업체의 재고 수준이 예년의 60%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게 증권가의 분석이다.

3분기(5천530만4천대)와 4분기(6천859만7천대)는 상반기보다 판매량은 늘지만 작년에 비해선 각각 12%, 2.3% 감소할 것으로 옴디아는 예상했다. 지난해 하반기에 수요가 폭발한 데 따른 기저효과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TV 판매량이 작년보다 감소해도 고가의 프리미엄 TV는 큰 성장세를 보일 전망이다.

LG전자가 주도하는 OLED의 경우 지난해 말 옴디아가 내놨던 전망치(560만대)보다 20만대 늘어난 연간 580만대가 팔릴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지난해 OLED 전체 판매 대수(354만대) 대비 60%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상반기 코로나 여파로 1년 가까이 양산이 지연됐던 LG디스플레이[034220]의 중국 광저우 공장이 하반기부터 정상 가동되면서 OLED 패널 공급이 증가한 영향이 크다. OLED TV는 세계 시장에서 LG전자와 일본의 소니, 파나소닉 등이 판매한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