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스, 500만 다운로드 돌파…론칭 2개월만 쾌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25 16:19  

유니버스, 500만 다운로드 돌파…론칭 2개월만 쾌거




글로벌 K-POP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유니버스(UNIVERSE)가 론칭 2개월 만에 글로벌 다운로드 500만 건을 돌파하며, K-POP 플랫폼의 새 시대를 열었다.

㈜엔씨소프트, ㈜클렙(Klap) 측은 25일 “신개념 K-POP 플랫폼 유니버스(UNIVERSE)가 1월 말 글로벌 134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지 약 2개월 만에 누적 다운로드 500만 건(3월 23일 기준)을 돌파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밝혔다.

‘For Fans, With Artists’라는 메시지와 함께 유니버스는 강다니엘(이하 가나다순), 더보이즈(THE BOYZ), 몬스타엑스(MONSTA X), 박지훈, CIX, 아스트로(ASTRO), IZ*ONE(아이즈원), (여자)아이들, 우주소녀, AB6IX(에이비식스), 에이티즈(ATEEZ) 등 현재 총 11팀의 아티스트별 플래닛이 마련돼 있다. 팬들은 각 플래닛에서, 보다 더 차별화된 실시간 팬덤 활동을 즐기고 있다.

유니버스가 1월 말 출시부터 3월 24일까지 공개한 독점 콘텐츠는 총 692개로, 매일 약 12개씩의 새로운 독점 콘텐츠들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특히 유니버스에 참여하는 모든 아티스트들은 유니버스만의 세계관 컨셉에 맞춰 유기적인 스토리텔링을 형성해, 음원, 뮤직비디오, 예능, 화보 등 유니버스 독점 오리지널 콘텐츠를 통해 공개되며 전 세계 K-POP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독점 오리지널 콘텐츠 중 유니버스 뮤직은 IZ*ONE(아이즈원)의 `D-D-DANCE(디-디-댄스)`를 시작으로 조수미, 비가 함께 부른 테마곡 ‘수호신’, 박지훈 Call U Up(Feat. 이하이) (Prod. Primary) 등 발매 직후 국내, 외 각종 온라인 음악 차트에서 상위권에 안착하며 대중성과 음악성을 다잡았다는 평을 얻었다.

또한 유니버스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팬덤 활동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2월 전 세계 164개국 260만 명 글로벌 시청자와 함께한 온라인 콘서트 ‘UNI-KON(유니-콘)’을 시작으로, IZ*ONE(아이즈원)의 온라인 팬 파티를 성황리에 종료했다. 오는 4월 3일 개최 예정인 1대1 라이브 콜 ‘AB6IX 파자마 파티’와 더불어 다양한 팬덤 활동도 끊임없이 계속될 예정이다.

아티스트들은 `팬들과 소통하는 공간 ‘FNS(Fan Network Service)’에서 개성 넘치는 글과 일상 사진을 게시 중이다. 아티스트가 FNS에 직접 남긴 게시물은 3월 24일까지 총 1,735개, 일평균 약 31개로, 촬영 비하인드, 셀카 등 자신의 일상을 자유롭게 공유하며 새로운 차원의 팬 서비스를 선사하고 있다. 이외에도 콘텐츠 크리에이터(Content Creator), 스튜디오(Studio) 등 유니버스 만의 IP 확장으로 아티스트와 팬이 함께 즐기는 글로벌 K-POP 엔터테인먼트 성지로 거듭나고 있다.

한편 유니버스(UNIVERSE)는 아티스트 오리지널 콘텐츠 및 다양한 팬 행사를 확대하는 동시에, 참여 아티스트도 계속해서 늘려갈 계획이다. 유니버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와 공식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