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속 적발한 차량 호위한 경찰…3세 여아 위급상황 모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3-28 16:08   수정 2021-03-28 16:20

과속 적발한 차량 호위한 경찰…3세 여아 위급상황 모면



몸이 아픈 어린 딸을 태우고 고속도로를 과속으로 주행하던 30대 부모가 경찰에 적발됐다.

다급한 사정을 들은 경찰은 가족이 안전하게 병원까지 도착할 수 있게 호위했고, 다행히 아이는 위기를 넘기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강원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28일 오전 9시 30분께 중앙고속도로 부산 방향 춘천휴게소 인근에서 시속 130㎞가 넘는 속도로 달리는 승용차를 발견했다.

전날부터 내린 비로 도로가 매우 미끄러운 상태에서 차선을 변경하며 질주하는 모습에 경찰은 추적 끝에 홍천강휴게소 졸음쉼터로 승용차를 멈춰 세웠다.

단순 과속운전으로만 알았던 차량에서 내린 운전자 A(37)씨는 다급한 표정으로 "과속한 것은 아는데 너무 급한 상황이고 사정이 있다"며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A씨 부부는 선천적 질병으로 인해 과거 큰 수술을 받은 적이 있는 만 3세 딸 B양이 호흡곤란을 호소해 급히 병원으로 가는 중이었다고 했다.

실제로 뒷좌석에는 기관절개 튜브를 한 B양이 힘든 모습으로 탑승해있었다.

이에 경찰은 A씨 가족을 위해 병원까지 약 10㎞ 구간을 호위에 나섰다.

호위를 받으며 무사히 병원에 도착한 B군은 위급한 상황을 넘기고 큰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워낙 다급한 상황에 도움을 청할 곳이 없으니 과속하게 된 것 같다"며 "긴급했던 상황임을 고려해 아무런 처분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장진아  기자

     janga3@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