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통할까"…북미 정통車 몰려온다 [궁금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4-03 09:00   수정 2021-04-16 17:03

"국내서 통할까"…북미 정통車 몰려온다 [궁금타]

넓은 실내는 기본 연비와 실용성까지 손 본 미국차
링컨 네비게이터·포드 레인저 국내 출시
기아 전기차 EV6

■ 내연기관차의 반격

요즘에는 그야말로 전기차가 대세다.

하이브리드와 같이 절반은 전기차를 포함해서 말이다. 유럽을 중심으로 탄소 저감 바람이 거세지면서 전기차 개발생산이 급증했다. 특히 프랑스·독일·이탈리아·스페인·영국을 중심으로 강세다. 이들 국가의 자동차 매출 가운데 3분의 1이 전기차에서 나왔다. 올해는 20여 종이 넘는 전기차가 이들 국가의 자동차 브랜드에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전기차는 유럽’이라는 말이 과언이 아닌 상황이다.

기아 신형 쏘렌토

국내 시장도 예외는 아니다. 일단 디젤 엔진 모델의 단종이 가장 눈에 띈다. 기아는 최근 신형 쏘렌토에 들어가는 디젤 엔진을 끝으로 더 이상 디젤엔진 개발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대신 현대차와 기아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활용한 전기차 ‘아이오닉5’와 `EV6`를 각각 선보였는데 시장의 반응이 뜨겁다.

이런 상황에 올해부터 북미 정통 SUV나 픽업트럭 모델들이 내연기관 형태로 국내에 속속 모습을 드러내는 점은 의외다. 물론 기름이 풍부한 미국의 북미 자동차 시장은 굳이 전기차를 빠르게 도입할 필요가 없었다. 가솔린이나 디젤 엔진으로도 충분히 힘 좋고 튼튼한 차를 만들어 왔기 때문에 전기차로의 전환 필요성을 못 느꼈을 수도 있다. 이유야 무엇이든 국내 운전자들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자동차 춘추전국시대를 맞은 셈이다. 전기차나 내연기관차 할 것 없이 다양한 형태의 크기와 기능을 갖춘 글로벌 자동차들을 만나볼 수 있으니 말이다.

링컨 SUV 라인업 (왼쪽부터 네비게이터, 에비에이터, 노틸러스, 코세어)

■ 넓은 실내는 기본 연비와 실용성까지 손 본 미국차

링컨 풀사이즈 럭셔리 SUV 네비게이터

●프리미엄 풀사이즈 SUV 등장

링컨코리아는 최근 신차 발표회를 갖고 풀사이즈 럭셔리 SUV 뉴 링컨 네비게이터를 국내 시장에 공식적으로 출시했다.

링컨 네비게이터는 5미터가 넘는 대형 풀사이즈답게 넓은 실내 공간과 편의 기능 등이 눈에 띈다. 뿐만 아니라 탑승자가 느낄 수 있는 모든 곳에서 럭셔리한 요소들을 찾아볼 수 있다. 파워 트레인을 살펴보면 트윈 터보차저 3.5리터 V6 가솔린엔진은 457마력과 최대토크 71kgf.m의 힘을 발휘한다. 10단 자동 변속기가 도로 상황에 맞는 드라이브 모드를 선택할 때마다 자연스러운 변화를 제공한다.

탑승하기 전 은은하게 점등되는 시그니처 라이팅과 웰컴 매트 조명 기능은 덩치에 맞지 않는 섬세함을 지녔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실내 공간은 럭셔리 SUV에 걸맞는 액티브 모션 마사지와 열선, 통풍 기능이 포함된 프리미엄 가죽 시트뿐만 아니라 퍼펙트 포지션 시트가 적용돼 있어 탑승자가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최적의 체형과 자세에 맞춰 섬세한 조정이 가능하다는 평가다. 기자도 운전석에 직접 앉아보니 큰 차를 몰아야한다는 부담감보다는 편안한 차에 나를 맡긴다는 안도감이 먼저 들 정도였다. 실제 미국에서는 경쟁차인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와 함께 순방길에 오른 대통령을 태우고 함께 경호하는 차량으로 쓰이기도 한다.

링컨 네비게이터 후면. 각진 스타일의 여유있는 적재공간이 특징이다.

네비게이터는 7인승 또는 8인승 모델 두 가지가 국내에 출시됐다. 대가족이 함께 타고 다니기 좋은 차를 찾는 경우나 캠핑레저를 즐기는 사용자의 경우 타고 다니기 적합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기존 럭셔리 세단에 지루함을 느낀 VIP를 위한 의전용 차량으로도 손색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연비 개선에 힘쓴 점도 고무적이다. 일반적으로 미국차는 연비에 신경 안 쓴다는 인식이 강했던 게 사실이다. 원유 생산국으로서 기름 값이 싸니까 가능한 일이겠지만 미국 차들이 달라졌다. 덩치는 커졌어도 연비는 더 나아진 모습이다. 네비게이터의 경우 복합연비는 7.2km/l를 달성했다.

데이비드 제프리(왼쪽) 링컨 코리아 대표이사

데이비드 제프리 링컨코리아 대표는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한국의 럭셔리 SUV 시장에서 작년 한 해 링컨은 에비에이터와 코세어를 통해 국내 소비자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며 "네비게이터의 출시는 링컨의 프리미엄 SUV 전 라인업을 완성시킨다는 의미와 더불어 성공을 향해 달려가는 CEO들이나 안락한 교외 드라이브를 떠나고자 하는 가족들에게 차별화된 선택지를 제공한다는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말했다.

포드 픽업트럭 `2021 레인저 랩터`

●온·오프로드 전천후 픽업트럭 등장

수십여 년 동안 정통 픽업트럭을 만들어온 포드코리아는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픽업트럭 ‘레인저’를 국내에 출시했다.

레인저 랩터 도강 모습. 85cm 깊이 물을 건너는 모습.

시기적으로는 적당하다. 국내 시장은 캠핑족 등 레저 인구가 늘어나면서 스포츠 유틸리티차(SUV)와 함께 픽업트럭에 대한 수요 또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포드코리아는 도심형 버전인 레인저 `와일드트랙(Ranger Wildtrak)`과 오프로드 버전인 레인저 `랩터(Ranger Raptor)`를 내세워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국내 수입 픽업트럭 시장에 새롭게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포드 F-150모습. 레인저보다 한 단계 큰 차체를 지닌다.

레인저는 미국 젊은 층의 워너비 자동차이자 대형 픽업트럭인 ‘F-150’의 동생 격이다. 전 세계 130개국·5대륙의 다양한 환경과 거친 기후와 지형에서 주행 테스트를 거친 모델로 유명하다. 특히 랩터 모델의 경우 오프로드 극복 능력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러면서 오프로드가 많은 동남아시아와 호주,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오랫동안 꾸준히 인기를 얻어왔다.

포드 `레인저 와일드트랙` 오프로드 주행 모습.

국내 사용자들도 이런 레인저의 국내 진출을 반기는 분위기다. 포드코리아 측에 따르면 자체 시장조사 결과 국내 시장에 레인저 출시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파워트레인의 경우 가솔린엔진 보다는 디젤엔진으로 들여와야 한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 화물차로서 저속 구간에서 큰 힘을 발휘할 수 있고 연비도 탁월해야한다는 의견을 수렴했다.

와일드트랙과 랩터는 2.0L 바이터보 디젤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연비도 수준급이다. 와일드트랙 모델을 기준으로 복합연비는 10.0km/L이며 랩터 모델은 8.9km/L의 연비를 나타낸다. 최고출력은 213마력, 51.0kg.m의 최대 토크를 낸다.

캠핑 레저 장비를 탑재한 레인저 와일드트랙.

포드코리아 측은 “험준한 오프로드에서 뛰어난 주행 퍼포먼스를 가능하게 한다”면서 “와일드트랙은 3,5톤의 견인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차의 외관에는 다양한 캠핑, 레저 장비를 부착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루프탑 텐트는 물론 테일게이트 후면에 자전거 거치대 설치와 적재 공간에 서핑보드나 스키 장비를 싣기도 용이하다.



■ 아직 내연기관차 괜찮을까?



탄소 중립이 전 세계적으로 이슈화하면서 글로벌 차 시장에 탄소 저감에 대한 압박이 커지고 있다.

자동차 업체들은 각자의 기술로 하이브리드나 전기차, 수소차를 개발 생산하면서 국제 사회의 요구를 맞춰나가고 있다. 그러면서 과연 디젤엔진과 같은 내연기관차는 구입해도 괜찮을까라는 의문이 들 수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당분간 디젤차를 포함한 내연기관차의 시대는 꾸준히 하향세를 이어가겠지만 10년 정도는 더 버틸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현존하는 구동시스템 가운데 가장 완벽한 메커니즘이 디젤엔진이라는 전문가 의견도 꽤 있다.

충전 인프라가 부족한 점도 이러한 주장에 힘을 싣는 모습이다. 전기차 보급 속도에 한참 못 미치는 인프라 현황으로 인해 전기차 구입을 꺼리는 경우가 있는 반면, 차량용 연료의 분산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저렴해진 휘발유나 경유 값 등 내연기관의 이점을 누리려는 사용자들이 공존하는 상황이다. 다만 북미 지역에 맞는 큰 사이즈와 네비게이터는 1억 원이 넘고, 픽업트럭 레인저는 4~6천만 원대의 차 값으로 국내시장을 두드리고 있는 점은 부담일 수 있다. 점점 다양성을 더해가는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북미 특유의 아날로그적 감성을 국내 사용자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관심이 모인다.





*[궁금타]란?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의 시승기와 분석을 통해 일반적인 궁금증부터 산업 트렌드까지 살펴보는 연재 기획 코너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