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산업부 장관 후보자 "증여세 탈루 인정…국민께 송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04 14:23  

문승욱 산업부 장관 후보자 "증여세 탈루 인정…국민께 송구"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가 자녀 증여세 탈루 의혹에 대해 인정하며 국민께 사과했다.

문 후보자는 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증여세 탈루 의혹과 관련한 권명호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궁극적으로 잘못을 저지른 측면이 있다"고 시인했다.

이어 "지적받은 부분을 세무사를 통해 철저히 확인했고, 세법에 따라 증여에 해당하는 부분에 대해선 증여세를 추가 납부했다"고 말했다.

문 후보자는 당초 지난 2018년과 2019년 각각 장남과 장녀에게 5천만 원씩 총 1억 원을 증여했다고 신고했다.

현 세법상 자녀 증여한도의 경우 성인은 10년에 5천만 원까지 비과세다.

하지만 이날 권 의원이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문 후보자의 장남은 지난 2012년과 2018년 보험금으로 각각 2천만 원과 7천만 원을 납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장녀의 경우엔 최근 4년간 예금 증가액 8,726만 원 중 급여와 증여액 5,712만 원을 제외한 약 3천만 원을 추가로 증여한 의혹이 있다고 권 의원은 지적했다.

반도체 육성과 관련해선 상반기 중 반도체 종합대책을 발표하겠다고 했다.

문 후보자는 "산업부는 석박사 인력과 재직자 재훈련 등 종합적 (반도체) 인력 대책을 함께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또 차량용 등 시스템 반도체 투자에 대해선 "중소·벤처 기업에 대한 투자가 상대적으로 미진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대기업이 하는 부분이 있고, 그와 연결해서 중소·중견 기업들이 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그 효과가 잘 퍼지도록 오히려 중소·중소 기업이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도록 정부가 투자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