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들과 랜선 만남…대통령 할아버지 소원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05 06:01   수정 2021-05-05 10:40

어린이들과 랜선 만남…대통령 할아버지 소원은?

어린이날 맞아 초등학생들과 랜선 만남
"신나게 뛰어놀 수 있게 하는 게 소원"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제99회 어린이날을 맞아 4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초등학생들과 랜선으로 만났다. (청와대 제공)

"하루빨리 여러분이 마스크를 벗고 친구들과 신나게 뛰어놀 수 있게 하는 것이 대통령 할아버지의 가장 큰 소원이에요."

4일 오전 11시 청와대 집무실에서 제99회 어린이날을 맞아 어린이들과 랜선으로 만난 문재인 대통령은 "어린이 여러분, 오랫동안 마스크를 쓰고 다녔기 때문에 정말 갑갑하죠?"라며 이같이 소원을 빌었다.

문 대통령 부부는 행사에서 어린이들과 다양한 비대면 놀이와 대화를 나누며 공간의 장벽을 극복하고 함께 어린이날을 기념했다. 강원도교육청 ‘놀이밥 공감학교`로 지정된 평창 도성초등학교 전교생 38명과 함께 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제99회 어린이날을 맞아 4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초등학생들과 랜선으로 만났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장래희망 맞추기 게임`에서 농부가 되고 싶다는 어린이에게 "농부는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직업이거든요. 지금 기후변화 때문에 식량위기가 올 수 있다고 그러죠? 우리 한재민 어린이가 식량 걱정 없게 해주면 좋겠어요"라고 응원했다.

어린이들이 `몇 시에 주무시나요?`라고 묻자 문 대통령은 "대통령 할아버지는 잠을 좀 늦게 자요. 대통령 할아버지는 할 일도 많고 또 봐야 되는 서류도 많거든요. 그래서 밤 12시쯤 되어야 잠자리에 든답니다. 어린이 여러분은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건강한 어린이가 되세요"라고 답했다.

`코로나19가 끝났으면 좋겠어요`, `살 빼고 싶어요`, `지구가 환경오염이 더 이상 안 되고 좋아졌으면 좋겠어요` 등 어린이들의 소원에 문 대통령은 "이런 소원들을 함께 해주기 때문에 아마 그 목표가 더 빨리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그렇게 믿어요. 우리 함께 노력해요"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제99회 어린이날을 맞아 4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초등학생들과 랜선으로 만났다. (청와대 제공)

정부는 어린이들의 놀이가 부족하고, 놀이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도 미흡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9년 5월 발표한 `포용국가 아동정책`에서 `놀이혁신` 과제를 제시하고 놀이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아동정책조정위원회 산하에 놀이혁신위원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자체 놀이혁신 선도지역 지정(’21년 7개 지역) 및 놀이혁신 행동지침 제작을 통해 지역사회 특성에 맞는 다양한 놀이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제99회 어린이날을 맞아 4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초등학생들과 랜선으로 만났다. (청와대 제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