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잘 팔리는 수입차 브랜드는?…벤츠·BMW·아우디 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06 11:29   수정 2021-05-06 13:27



메르세데스-벤츠가 4월 국내 수입차 점유율 1위 자리를 지켰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발표한 `수입 승용 4월 등록자료`를 보면 메르세데스-벤츠는 8,430대가 새로 등록돼 점유율 32.96%를 기록했다.

3월(7,597대)보다 점유율이 11% 증가했다.

2위는 BMW였다. BMW는 4월 6,113대가 동록됐고, 점유율은 23.90%로 나타났다.

이어 아우디(5.16%)와 볼보(4.94%) 등이 뒤를 이었다.

수입 승용차 브랜드를 모두 종합하면 4월 2만5,578대가 신규등록됐다.

비록 3월(2만7,297대)보단 6.3% 감소했지만, 지난해 4월(2만2,945대)보다는 11.5% 늘었다.

구매유형별로는 전체 2만5,578대 중 개인 구매가 1만6,129대로 63.1%, 법인 구매가 9,449대로 36.9% 였다.

개인 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5,023대(31.1%), 서울 3,564대(22.1%), 부산 976(6.1%) 순이었고, 법인 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3,315대(35.1%), 부산 2,272대(24.0%), 대구 1,055대(11.2%) 순으로 집계됐다.

4월 가장 잘 팔린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의 `E 250`(1,499대)과 `E 350 4MATIC`(912대), `GLE 450 4MATIC`(731대) 순이었다.

임한규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부회장은 "4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일부 브랜드 물량부족으로 전월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