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슬릭캔 주류·음료수 못 마신다"...성수기 음료업계 `발동동`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14 14:17   수정 2021-05-14 14:42

[단독] "슬릭캔 주류·음료수 못 마신다"...성수기 음료업계 `발동동`

국내 1위 캔 제조업체 화재
"향후 1년간 모든 제품 변경 출시"
'홈술족' 선호...클라우드 생 드래프트·칠성사이다 직격탄
여름철이 다가오지만 음료업계는 성수기를 온전히 누리지 못할 전망이다. 홈술족 등 소비자들의 편의에 맞춰 출시된 슬릭캔 음료 생산이 중단돼서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달 들어 편의점을 중심으로 330ml짜리 슬릭캔 용량의 탄산음료 발주가 불가능해졌다. 롯데칠성음료의 칠성사이다, 펩시콜라, 밀키스 등 탄산음료 슬릭캔 대부분이 발주 불가능 대상에 포함됐다. 롯데칠성음료 주류 부문을 먹여 살린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도 마찬가지다.

국내 1위 캔 제조업체 한일제관에 큰 화재가 발생해 슬릭캔 생산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3월23일 오전 0시11분께 충북 음성군 삼성면 상곡리 한일제관 공장에서 불이 나 3만3,145㎡ 규모 건물이 전소됐다.

이에 소비자들이 여름을 앞두고 즐겨찾는 캔 음료들은 당분간 슬릭캔이 아닌 소위 `뚱캔`이라 불리는 355ml짜리 스터비캔에 담겨 판매될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슬릭캔 재출시 시점을 장담할 수 없다"며 "앞으로 1년 정도는 모든 제품들이 순차적으로 스터비캔으로 변경돼 출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1년보다 길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슬릭캔은 스터비캔 제품보다 길고 가늘어 한 손에 쉽게 잡을 수 있고, 휴대가 간편해 `홈술족`을 중심으로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았다. 특히 출시와 함께 슬릭캔을 도입하며 기존 맥주와 차별점을 뒀던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의 경우 월평균 약 20%의 성장률을 기록했던 만큼 고객 이탈이 우려된다.

홈술족이 애용하는 편의점 점주들도 울상이다.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효과에 힘 입어 슬릭캔 맞춤으로 음료 매대를 재정비했지만, 또 다시 스터비캔을 놓기 좋게 진열을 고쳐야 한다.

수도권의 한 편의점 점주는 "슬릭캔에 맞게 조절한 음료 간격과 높이를 다시 원상복구해야 한다"며 "뚱캔은 자리만 차지하고 회전율도 저조해 매출에 영향이 있을까봐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