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않을게"…강남역 살인 5년, 온라인 추모 열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15 16:48  

"잊지 않을게"…강남역 살인 5년, 온라인 추모 열기



5년 전 여성혐오로 촉발된 강남역 살인사건 5주기를 맞아 온라인 추모 공간이 열렸다.

시민단체 서울여성회는 사건 5주기(17일)를 앞두고 `우리의 기억과 투쟁`이라는 온라인 페이지를 열었다. 누구나 추모 메시지를 쓸 수 있는 공간이다.

`강남역 살인사건`은 2016년 5월 17일 새벽, 서울 강남역 인근 주점 건물 남녀공용화장실에서 한 여성이 일면식도 없는 남성에게 살해된 일로, 범인은 화장실 안에서 기다리면서 여성이 들어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 전에 들어온 남성 6명은 그냥 보냈고 피해 여성이 들어오자마자 범행했다.

여자라는 이유로 당한 죽음의 사연을 접한 수많은 여성들이 강남역에 모였고, 이들은 고인에 대한 추모와 함께 자신들의 사연을 담은 포스트잇을 강남역 10번 출구에 빼곡하게 붙였다.

최근 열린 이 공간에는 이미 수백명이 색색의 쪽지에 짧은 글을 남겼다.

한 참가자는 `#운좋게_살아남은_지_5년째`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운이 좋아서 살아남는 사회가 아닌 운이 없는 여성도 살아 숨쉬는 사회를 만들자"고 했다. 2019년 연예인 단체 대화방 불법촬영물 사건, 지난해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등을 언급하며 여성 대상 흉악범죄가 반복되는 현실을 개탄하는 이도 있었다.

다른 여성은 "분노와 상처를 잊지 않고 힘으로 바꿔나가겠다"고 다짐했고, "한국 사회는 변하지 않은 것 같지만 우리가 변했다. 지금 이 자리와 이 자리에 있는 모두가 그 증거"라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또 다른 이는 "당신을 기억하기 위해 이곳에 왔다. 5년 전 그날부터 지금까지 단 한 순간도 당신을 잊은 적이 없다"며 애도를 표했다.

서울여성회는 17일 강남역 앞에서 열릴 소규모 집회에서 온라인 추모 메시지 일부를 게시하고 낭독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사진=사이트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