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씨 친구 측 첫 입장 "유족과 진실공방, 도리 아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16 12:17  

정민씨 친구 측 첫 입장 "유족과 진실공방, 도리 아냐"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22)씨의 직접적 사인은 `익사`로 결론 났지만, 여전히 의혹이 계속되는 가운데, 친구 A씨 측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A씨 측 변호인은 15일 손씨의 사건을 다룬 MBC `실화탐사대` 제작진과의 문자메시지를 통해 "저희의 기본적인 입장은 일체 보도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고인을 추모하고 유족의 슬픔을 위로할 때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저희 입장을 해명하는 것은 결국 유족과 진실공방을 하는 것이다. 이는 유족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소한 억측이나 오해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해소될 것으로 믿는다"며 "그때까지 참고 기다리며 애도하는 것이 저희가 지켜야 할 도덕적 의무"라고 전했다.

서울 한 사립대학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중이었던 손 씨는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이후 닷새 만인 지난달 30일 오후 3시50분께 반포한강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손씨 아버지 손현씨는 "아들을 찾을 때부터 궁금증이 생겼다"며 "동영상을 보면 최소한 새벽 2시까진 거기 있었던 건 증명됐다. 4시 반에 혼자 나온 게 맞으니까 `2시간 반 사이에 일어난 거 아니냐`고 했을 때 그렇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A씨와 A씨 부모가 한강공원으로 간 CCTV 영상과 관련, "그 친구(A씨)는 혼자 이렇게 걸어오면서 토끼굴로 들어가고 그 와중에 (A씨)부모들은 여기서 왔다 갔다 하다가 본인 아들이 오면 합류하는 영상이다"며 "우리 아들을 찾는 느낌은 안 든다"고도 했다.

손현씨는 "(친구 A씨가) 2시간 반 동안에 기억은 딱 하나 얘기했다. 우리 아들이 갑자기 일어나서 뛰어가다 넘어졌고 걔를 일으키다가 옷과 신발이 더러워졌다고 했다"며 "`신발을 볼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더니 `버렸다`는 답을 들었다"며 허탈해했다. 특히 "변호인을 대동했다는 얘기를 듣고 `우리 아들을 찾을 마음이 전혀 없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관련해 프로파일러 배상훈 서울디지털대학교 경찰학과 교수는 "친구 A씨의 행동이 현장 상황과 잘 안 맞는다"며 "최소한 112에 신고라도 해야 했는데 그런 행동들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첫 느낌이 그랬다. 이거는 사고 플러스 사건이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 친구 입장에선 방어적일 수 밖에 없다. 그건 충분히 이해 된다. 적극적으로 (행동) 하다가 심리적으로 상처를 받을 수 있다"면서도 "아쉬운건 너무 냉정하다. 친구고, 친구가 죽었고 부모님이 슬퍼하는데 최소한 위로 전화라던가 이런 것조차 없다. 설명을 하라는 이야기가 아니다. (지금까지의 행동)그거는 너무 아닌거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MBC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