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메타버스 기업"..."화질,폼팩터가 핵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18 10:14   수정 2021-05-18 10:52

"우리도 메타버스 기업"..."화질,폼팩터가 핵심"

최주선 삼성디스프르레이 사장, 메타버스 주도기업 선언
화질,폼팩터 우수한 자발광 디스플레이 승부
VR 넘어 뉴노멀시대 승부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시공간을 초월하는 가상현실세계 `메타버스` 시대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도할 핵심 솔루션으로 `자발광 디스플레이`를 꼽았다.

삼성디스플레이에 따르면 최 사장은 세계정보디스플레이학회가 주최하는 `SID 디스플레이 위크 2021`에서 18일 기조강연에 나선다.

올해 온라인으로 열리는 SID 2021에서 최 사장은 `메타버스와 디스플레이의 위대한 미래`를 주제로 한 강연을 통해 가상현실 세계인 메타버스 시대를 주도할 디스플레이 산업의 비전을 제시한다.

최 사장은 "세계 디스플레이 산업이 `메타버스`라는 중대한 변곡점을 맞이하고 있다"며 "메타버스라고 하면 가상현실(VR)을 떠올리기 쉽지만, 온라인·디지털을 통한 모든 행동과 생활양식이 넓은 의미로 메타버스"라고 정의한다.

그는 이어 "메타버스라는 큰 트렌드가 디스플레이 산업에 급격한 변화를 불러올 것"이라며 "특히 원격 근무, 온라인 회의와 교육이 일상이 된 `뉴노멀` 사회가 이런 변화를 더욱 앞당길 것"이라고 전망한다.

최 사장은 삶의 모든 영역이 디지털·인터넷을 통해 하나로 연결되는 `디지털 전환` 시대에 접어들었다고 강조하면서 디스플레이 산업의 트렌드와 혁신 현황을 제시한다.

그는 "전통적인 IT 기기의 경계가 무너지고 개인의 사용환경 등에 따라 맞춤화한 새로운 기기가 등장하고, 폴더블·롤러블·슬라이더블·풀스크린 등 다양한 폼팩터로 디지털 시대를 경험할 것"이라고 진단한다.

또한 기술 발전과 비대면 사회 트렌드가 맞물려 영상 화질이 더욱 중요한 요소로 부각되고, 모빌리티 혁명이 본격화하며 자동차용 디스플레이도 스마트폰, 노트북, TV 못지않게 발전할 것으로 전망한다.



최 사장은 아울러 메타버스 트렌드에 몰입도를 극대화하고 현실을 증강하는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에 대한 요구가 점점 커질 것이라고 언급한다.

특히 최 사장은 이러한 변화 속에서 가장 중요한 기술이 화질과 폼팩터 우수성을 모두 갖춘 `자발광 디스플레이`라고 강조한다.

최 사장은 삼성디스플레이가 1인치부터 200인치까지 중소형과 대형을 아우르는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제공해 시장 성장을 주도하겠다면서, 자사의 차세대 17형 폴더블과 멀티플레이 제품 등을 시연한다.

최 사장은 "삼성디스플레이는 2007년 세계 최초로 OLED(올레드·유기발광다이오드) 양산에 성공하며 자발광 시장을 개척하고 선도해왔다"며 "앞으로 OLED를 비롯해 QD, LED 등 다양한 자발광 기술을 발전시켜 산업을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최 사장의 기조강연 영상은 18일 자정 온라인으로 공개된다. SID 2021에서는 최 사장을 비롯해 미리엄 다니엘 아마존 부사장, 스테파노 코라자 어도비 부사장, 애나 코랄레스 구글 최고운영책임자 등이 기조 강연을 한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