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수` 외치던 증권가가 "팔아라" "비싸다"…주가 고점 찍었나 [이지효의 플러스 PICK]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20 17:43   수정 2021-05-21 09:11

`매수` 외치던 증권가가 "팔아라" "비싸다"…주가 고점 찍었나 [이지효의 플러스 PICK]

    # 홍길동의 모험

    <앵커>

    [플러스 PICK] 시간입니다.

    이지효 기자, 첫 번째 키워드는 `홍길동의 모험` 입니다.

    <기자>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했던 홍길동, 다들 아실 겁니다.

    그간 홍길동처럼 `매도`를 `매도라` 외치지 못했던 증권가에서

    `팔아라`를 외치는 모험을 하고 있는 모습이어서 키워드를 이렇게 잡았습니다.

    <앵커>

    매도를 매도라고 하지 못한다니, 그게 무슨 말입니까?

    <기자>

    국내 증권사들이 매도 보고서를 내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인데,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으로 국내 10대 증권사의 매도 의견 비율은 단 0.3%에 불과합니다.

    한마디로 말해서 증권사들은 대부분 매수, 그러니까 `사라`는 말만 한다는 겁니다.

    그것도 아니면 현재 주가보다 낮은 목표 주가를 제시하면서 사실상 매도 의견을 내는 방식을 취하기도 합니다.

    <앵커>

    매번 주로 사라고만 말하던 증권사들이 이례적으로 팔라는 보고서를 냈다고요?

    배경이 궁금해지는데, 일단 어떤 종목들이 있었습니까?

    <기자>

    보시는 것처럼 메리츠증권, 메리츠화재, 한화생명, HMM, 팬오션, 롯데제과, 에스오일, 삼성중공업 등이 있죠.

    DB투자증권은 한화생명을 두고 "기준금리를 네 차례 정도 인상할 가능성을 선반영했다"며

    노골적으로 `팔아라"라는 매도 보고서를 내기도 했고요.

    나머지는 현재 주가보다 낮은 목표 주가를 제시하면서 우회적으로 `매도`를 말한 것들인데,

    롯데제과나 HMM 등의 경우 사업 정상화에 대한 기대나, 컨테이너 운임 상승에 따른 수혜가

    이미 반영됐기 때문에 "주가가 더이상 싸지 않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갑자기 왜 매도를 외치기 시작한 거죠?

    <기자>

    우선 개인투자자들의 영향력이 부쩍 커진 것이 하나의 이유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종목 보고서는 대부분 무료로 볼 수 있어 개인 투자자들에게 투자 지침서로 통하는데,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 "팔 때를 알려주지 않는다"는 불만이 있었고, 이를 잠재우기 위한 목적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공매도까지 재개됐기 때문에 부정적인 의견이 나올 수 있는 시기기도 하죠.

    여기에 지난해 `불장`을 지나면서 종목 별로 급격히 상승한 경우가 많은 만큼,

    매도 보고서의 등장이 주가가 고점을 찍었다고 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앵커>

    개인투자자들의 영향력이 크지 않았던 과거에는 증권사들이 주로 사라는 위주의 보고서를 냈다는 걸 이미 체감하실 텐데,

    그간 왜 그랬던 걸까요,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기자>

    암묵적인 관행이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매도 리포트를 내면 기업들이 애널리스트의 탐방을 거부하는 등 리서치 활동에 불이익을 받는 사례가 있기 때문이죠.

    여기에 법인 자금 운용이나 인수합병(M&A), 상장 업무 등을 따내야 하는 만큼,

    기업이나 타 부서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습니다.

    투자자들의 항의 전화도 매도 의견을 망설이게 하는 이유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데,

    때문에 증권가에서는 내는 `중립`, `보유` 등의 의견은 매도 신호로 해석돼 왔습니다.

    <앵커>

    외국계도 마찬가지 상황인가요?

    <기자>

    외국예 증권사들은 매도 의견을 담은 보고서를 꾸준히 내고 있습니다.

    매수 의견을 냈다가 시장이나 기업 상황이 변하면 투자자들에게 `탈출` 신호를 줄 필요가 있다는 목적인데요.

    3월 말 기준으로 지난 1년간 국내 증시에서 메릴린치는 전체 리포트 중 21.4%에 매도 의견을 냈고,

    모건스탠리는 매도 의견 비율이 15.2%, 골드만삭스는 13.5%, 노무라는 11.4% 등이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