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병사 감동시킨 지휘관..."피자 먹고 얼굴 피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25 16:21   수정 2021-05-25 16:34

격리병사 감동시킨 지휘관..."피자 먹고 얼굴 피자"

격리병사 손편지 인증샷
군대 부실급식 폭로와 대조


최근 군대 부실급식 폭로가 잇달아 나오면서 국방부의 안일한 대책이 뭇매를 맞고 있는 가운데 한 부대에서 지휘관의 세심한 배려에 감사하는 글이 등장했다.

25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육군 2기갑여단 공병대에 복무 중인 용사라고 밝힌 제보자의 글이 올라왔다.

그는 "이번에 휴가를 복귀했는데 7개월 만에 휴가를 나간 아들을 챙기는 어머니보다도 격리자들 식사에 더 관심을 두는 간부들이 있다"고 소개했다.

제보자에 따르면 해당 부대는 기존에 창고로 쓰던 곳을 격리자 공용 공간으로 새롭게 조성했다고 한다. 페인트칠을 새로 하고 도서와 보드게임 등을 구매해 비치했다. 또 커피와 과자 등을 구비한 `힐링 바`(Healing Bar)라는 공간도 마련해줬다.

제보자는 "저희 부대는 식사 시 끼니마다 부식을 제공하고 반찬이 맛없을 때는 피자 같은 추가 메뉴를 (준다)"고 전했다. 이어 "지휘관님이 일일이 편지까지 붙여주며 휴일에도 지휘관님을 포함한 간부님들이 출근해 용사들 식사 확인 및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먹을 거도 사주시고 너무 감사해서 제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을 보면 해당 부대에서 피자를 비롯해 과자류와 음료수 캔 등 간식류 제공 시 지휘관인 공병대장 명의로 일일이 격리 장병의 이름과 응원 메시지가 적힌 메모를 인쇄해 부착 후 지급한 것으로 보인다.

피자 박스 위에 붙은 메모에는 `주말 간 많이 답답했을 텐데 PIZZA(피자) 먹고 얼굴 피자!`, `빅파이로 당 충전 좀 했나요, 답답해도 힘냅시다! 언제나 대장은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등 응원 메시지도 부착돼 있다.

제보자는 일부 간식류가 지휘관과 간부들의 사비로 구매됐다고 썼는데, 육군 관계자는 부대 자체 운영비가 활용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지휘관과 간부들이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얼마든지 괜찮은 음식이 제공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 사례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