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들의 반란`…주가 1,600% 폭등한 AMC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03 06:58  

`개미들의 반란`…주가 1,600% 폭등한 AMC





`개미`(개인 투자자)들의 힘으로 미국 대형 영화관 체인 AMC의 주가가 치솟았다.

AMC 엔터테인먼트는 2일(현지시간) 웹사이트에 개인 투자자들을 위한 전용 포털을 만들어 `스페셜 오퍼`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공짜 팝콘이 포함돼 있다고 CNBC 방송이 보도했다.

아울러 `AMC 인베스터 커넥트`라는 플랫폼을 통해 주주들에게 공짜 또는 할인 이벤트, 특별상영관 초청, 최고경영자(CEO)와의 대화 등의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개인 투자자들에 대한 회사 측의 각별한 배려는 이들의 힘으로 AMC 주가가 올해 들어 1,600% 폭등했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 헤지펀드들의 공매도 행태에 반발한 미국의 개인투자자들이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의 토론방 `월스트리트베츠`를 통해 뭉쳐 공매도 타깃이 된 회사들의 주식을 집중 매수하면서 헤지펀드들과 전쟁을 벌인 것이 그 배경이다.

해당 주식들을 공매도한 헤지펀드들이 `개미들의 반란`에 항복을 선언하고 큰 손실을 낸 반면, AMC와 비디오게임 유통업체 게임스톱 등 레딧에서 회자된 이른바 `밈 주식`(meme stock)들의 가격은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금융정보 분석업체 S3 파트너스에 따르면 AMC 주식의 공매도 세력은 지난주에만 12억3천만달러(약 1조3천700억원)의 손실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AMC는 뉴욕증시에서 장중 신고가인 72.62달러까지 찍어 전장보다 100% 이상 폭등하며 기세를 이어갔다. 이는 종전 최고가인 지난달 28일 36.72달러의 두 배에 가깝다.

단시간에 주가가 너무 빠르게 오른 탓에 여러 차례 거래가 정지됐다고 CNBC는 전했다.

그 결과 AMC의 애덤 애런 CEO의 자산은 연초 800만달러(약 89억원)에서 현재 2억2천만달러(약 2천450억원)로 5개월 만에 2억달러 이상 불어났다.

애런 CEO는 주가가 폭등하는 과정에서 자신이 보유한 회사 주식을 단 한 주도 팔지 않았다. 두 아들에게 선물한 AMC 주식 50만주는 현재 시세로 3천만달러(약 334억원)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