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켜지지 못한 약속...이강인 "꼭 지켜봐 주세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08 12:57   수정 2021-06-08 13:21

지켜지지 못한 약속...이강인 "꼭 지켜봐 주세요"

대표팀 소집된 '슛돌이' 이강인, 추모의 글


`슛돌이` 이강인(20·발렌시아)이 `첫 스승`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별세에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이강인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린 시절 유 감독과 공을 차는 모습의 사진과 함께 추모의 글을 올렸다.

글에서 이강인은 유 전 감독을 `제 축구 인생의 첫 스승`으로 표현했다.

유 전 감독은 선수 생활을 마친 2006년부터 방송 예능 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에 출연해 어린이들에게 축구를 가르쳤는데, 이강인이 2007년 이 프로그램에 합류해 유 감독의 지도를 받았다.

이강인은 "나이 7살, 축구 선수라는 꿈만으로 마냥 천진했던 시절, 슛돌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감독님을 처음 만나게 됐고, 감독님은 제게 처음으로 축구의 재미를 알려주신 감사한 분이셨습니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그때의 저는 아주 어린 나이였지만 축구에서 있어서만큼은 제게 항상 진지하고 깊이 있는 가르침을 주셨습니다"라며 "그때의 가르침이 지금까지 제가 걸어온 축구 인생의 의미 있는 첫걸음이었던 것 같습니다"라고 썼다.

`슛돌이` 시절부터 빼어난 기량으로 큰 관심을 끈 이강인은 2011년 스페인 명문 클럽 발렌시아의 유소년팀에 입단해 성장했고, 지금은 프로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사상 첫 FIFA 남자 대회 결승 진출을 이끌어 최우수선수인 `골든볼`을 받았고, 성인 대표팀에도 발탁돼 한국 축구의 차세대 간판으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이강인은 유 전 감독에게 "제게 베푸셨던 드높은 은혜에 보답해드리기도 전에 먼저 세상을 떠나셔서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라며 "감독님이 저에게 그러셨던 것처럼 저도 앞으로 후배들 그리고 대한민국 축구의 밝은 미래와 무궁한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해서 더 좋은 선수가 되는 것이 감독님께 드릴 수 있는 가장 큰 기쁨이라고 생각합니다"라며 "지금 계신 곳에서 꼭 지켜봐 주십시오"라고 명복을 빌었다.

유 전 감독은 투병 중 유튜브 다큐멘터리를 통해 팬들에게 근황을 전하기도 했는데, 올해 초 이강인과 만나 대화를 나누는 모습도 나온 바 있다.

당시 유 전 감독은 "몸이 안 아팠으면 스페인에 가서 경기도 보고 놀러도 가고 싶었다"고 했고, 이강인은 "건강해지셔서 오시면 되죠"라며 쾌유를 기원했다. 하지만 이들의 바람은 끝내 이뤄지지 못했다.

유 전 감독은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명하다 전날 병원에서 사망했다.

이강인은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대표팀의 제주 훈련에 소집돼 12·15일 가나와의 평가전을 준비 중이다.

(사진=이강인 인스타그램)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