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여행 떠나는 베이조스…덩달아 뛰는 켄코아, 왜? [박해린의 뉴스&마켓]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08 17:37   수정 2021-06-08 17:37

우주여행 떠나는 베이조스…덩달아 뛰는 켄코아, 왜? [박해린의 뉴스&마켓]

    <앵커>

    박해린 증권부 기자와 함께 하는 뉴스&마켓, 계속해서 다음 이슈로 넘어가죠.

    박 기자, 최근 증시를 보면 지난번 한미 정상회담 이후로 우주항공에 대한 관심이 계속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기자>

    네, 여기에 불을 붙인 인물이 있습니다.

    아마존의 CEO 제프 베이조스입니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피드를 남겼는데, 같이 보려고 가져와봤습니다.

    <앵커>

    7월 20일 우주여행에 나선다는 건가요?

    <기자>

    네, 간단한게 해석을 해보면 "다섯 살 때부터 우주 여행을 꿈꿨다. 7월 20일에 동생과 함께 여행을 떠날 것"이란 말을 남긴 겁니다.

    베이조스는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에 자극을 받아서 자신도 우주사업체 `블루 오리진`을 설립했었죠.

    이후 우주 탄도비행 관광 사업을 계획해 왔습니다.

    그동안에는 무인으로 실험을 해왔는데 드디어 다음 달 20일 처음으로 사람을 태운 우주선을 띄우겠다고 밝혔습니다.

    총 6명이 탈 수 있는데 앞서 보셨듯 이 중 두자리에 베이조스 형제가 타기로 한 겁니다.

    <앵커>

    결과적으론 머스크보다 먼저 우주여행에 가게 되는 거군요.

    박 기자, 첫 유인 우주선인 만큼 세계의 관심도 한 몸에 받겠지만 우려되는 부분도 많을 것 같습니다. 당장 아마존만 해도 그렇고요.

    <기자>

    그만큼 자신감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해 볼 수 있습니다.

    또 베이조스는 내달 5일 아마존 CEO 자리에서 사임하고 회장으로 물러나게 됩니다.

    사임 후 15일 만에 은퇴 여행으로 우주에 가겠다는 거죠.

    <앵커>

    은퇴 여행으로 우주를 가다니 멋있네요.

    무사히 돌아와야 할 텐데요. 언제 돌아오는 겁니까?

    <기자>

    10여분간 우주 공간 관광을 마치고 돌아올 때는 낙하산으로 귀향한다고 합니다.

    업계에선 이번 관광이 성공적으로 이뤄진다면 우주가 부자들의 새로운 관광지로 급부상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앵커>

    새로운 관광지라니, 너무 뜬구름이지 않나 싶기도 한데요.

    <기자>

    앞서 베이조스는 남은 4자리의 티켓을 경매에 붙였고 현재 최고가는 우리 돈으로 약 31억원대라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보시다시피 여러 기업들이 관광티켓을 판매하거나 우주를 소재로 한 콘텐츠들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렇게 정리된 걸 보니 조만간 새로운 미래가 열릴 것 같다는 기대감이 드네요.

    우주항공주 전반에 대한 기대감이 일고 있을 것 같은데 이 중 하나 꼽아주시죠.

    <기자>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를 다뤄보겠습니다.

    <앵커>

    오늘 4%가까이 상승했네요.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는 어떤 기업입니까?

    <기자>

    항공기 조립품, 가공품 등을 제조하는 종합 항공 솔루션 업체라고 보시면 됩니다.

    주요 고객사는 보잉, KAL 등 완제기와 부품업체, 또 앞서 말씀드렸듯 블루오리진과 스페이스X 등 우주 항공 업체입니다.

    <앵커>

    제프 베이조스의 블루오리진, 일론머스크의 스페이스X도 고객사로 두고 있군요.

    <기자>

    네, 켄코아는 지난 2월 블루오리진의 차세대 로켓엔진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밝혔습니다.

    실적을 보면 아직 우주항공 관련 매출 비중은 그렇게 크지는 않습니다.

    6~10% 수준으로 파악되고요.

    지금은 이 정도 수준이지만 세계적으로 우주개발 투자가 확대되고 있고, 정부뿐 아니라 민간에서도 이렇게 투자를 늘리면서 수주 규모도 확대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앵커>

    실적은 어떻습니까?

    <기자>

    1분기에 영업이익이 2억원을 기록해 흑자전환에 성공했습니다.

    매출액은 102억원을 기록해 사상 최대 1분기 실적을 달성했고요.

    이렇게만 보시면 생각보다 이익이 나지 않아 놀랄 수 있는데 업계에선 항공 제조업 업황이 그간 워낙 좋지 않다 보니 이정도도 굉장히 선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SK증권은 "대부분의 실적은 수요가 꾸준한 방산 매출이기 때문에 더 이상 실적이 감소하기는 어렵다"고 분석했습니다.

    <앵커>

    실적이 이미 바닥을 찍었고 앞으론 이익 개선이 예상된다는 거군요.

    <기자>

    네,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는 `테슬라 요건`으로 상장한 기업입니다.

    큰 폭의 이익 실현에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전방 산업의 성장, 시장 지배력 등을 고려하면 중장기적인 투자 매력은 충분하다고 유안타증권이 밝혔고요.

    또 켄코아는 현재 미국 현지에서 아르테미스 등 다양한 발사체 사업 부문에 참여하고 있고, 미국 발사체 시장에서 M&A도 추진 중이거든요.

    M&A가 성공하면 성장성이 더 두드러질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습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