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까지 단 2회 ‘언더커버’, 굿바이 하드털이 비하인드 대방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09 09:10  

종영까지 단 2회 ‘언더커버’, 굿바이 하드털이 비하인드 대방출




‘언더커버’ 최종 라운드의 막이 오른다.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둔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측은 9일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을 뜨겁게 달군 배우들의 활약상이 담긴 미공개 비하인드 컷을 대방출했다. 클래스 다른 열연으로 호평을 이끈 배우들의 촬영장 뒷모습이 최종회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지난 방송에서는 한정현(지진희 분), 최연수(김현주 분)의 짜릿한 공조가 펼쳐졌다. 한정현은 임형락(허준호 분)의 선거 개입 계획을 포착, 최연수에게 그 정황이 담긴 녹취 파일을 전달했다. 이에 최연수는 공수처 팀원들과 임형락의 안가를 긴급 수색했다. “내 가족을 건드린 대가, 제가 꼭 치르게 해드리겠습니다”라는 결의에 찬 선전포고는 마지막 정면 승부를 기대케 했다.

‘언더커버’는 매회 예측을 뛰어넘는 충격과 반전을 선사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그 중심에는 지진희, 김현주를 비롯한 ‘믿보배’ 군단의 활약이 있었다. 휘몰아치는 서사와 격변하는 인물들의 감정에 빠져들게 만드는 연기 고수들의 시너지는 대단했다. 한정현과 최연수의 엇갈린 러브 스토리부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화끈한 액션까지 녹여낸 ‘복합장르’의 다채로운 재미도 기대 그 이상이었다.

이날 공개된 비하인드 사진 속 배우들의 존재감은 ‘언더커버’를 향한 호평의 이유를 짐작게 한다. 지진희와 김현주는 양극으로 치닫는 감정의 변화를 세밀하게 그려내며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한정현과 최연수는 운명인 줄 알았지만 우연을 가장한 필연이었고, 첫 만남부터 어긋난 사랑은 예견된 비극을 불러왔다. 믿어 의심치 않았던 모든 것들이 거짓이었던 ‘파국’의 끝에서, 죽은 김태열(김영대 분)의 숨은 실체까지 마주한 두 사람의 운명이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허준호와 정만식의 존재감은 두말할 것 없었다. 범접할 수 없는 강렬한 포스와 아우라로 ‘빌런’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한 두 배우의 열연은 극의 텐션을 쥐락펴락했다. 하지만 임형락과 도영걸(정만식 분)의 행보도 엇갈리기 시작했다. 임형락이 본색을 드러내고 본격적으로 움직이는 사이, 도영걸(정만식 분)은 국정원 복귀가 위태로운 상황에 놓였다. 한정현, 최연수를 저격하고 나라마저 쥐고 뒤흔들 계략을 꾸민 이들의 야욕과 음모의 끝은 어디일지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가 없다.

이승준, 권해효, 한고은은 시시때때로 변수를 일으키는 핵심 인물로 맹활약했다. 최연수의 지원군에서 임형락의 손을 잡고 한순간 변모한 강충모(이승준 분), 배신에 대한 후회로 한정현의 파트너가 된 오필재(권해효 분), 한정현과 최연수를 각성시킨 결정적 인물 고윤주(한고은 분)도 막판까지 주목해야 할 인물이다. 탄탄한 연기와 완벽한 싱크로율로 한정현, 최연수의 과거 서사를 책임진 연우진과 한선화도 빼놓을 수 없다.

한정현과 최연수의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한정현은 거짓의 대가를 치르고 가족과의 행복한 삶을 되찾을 수 있을까. 또 최연수는 흔들리는 정의와 신념 속에서 불합리한 세상을 바꿔나갈 수 있을까. 두 사람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언더커버’ 제작진은 “최고의 배우들이 열띤 호연과 시너지로 완성도에 방점을 찍었다.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반전 전개가 휘몰아친다. 한정현과 최연수의 싸움은 어떤 결말을 가져올지 놓치지 말고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둔 ‘언더커버’ 15회는 오는 11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