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참여정부보다 높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10 09:44  

문재인 정부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참여정부보다 높아





문재인 정부 4년간 서울아파트값 상승률이 노무현 대통령의 참여정부 때보다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전문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정권별 4년간 아파트 가격·물량·청약경쟁률을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3.3㎡당 서울 아파트값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2천41만원에서 지난달 3천806만원으로 4년간 86.5% 올랐다.

이는 부동산 관련 데이터 공개가 체계화하기 시작한 2003년 이후 역대 정부와 비교했을 때 가장 높다.

특히 부동산 정책에서 문재인 정부의 뿌리라고 할 수 있는 참여정부 첫 4년간(2003.2∼2007.2) 74.6% 상승한 것보다도 높다.

MB정부(이명박 정부) 4년간은 2.64% 떨어졌고,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4년간은 18.6% 올랐다.

문재인 정부 4년간 아파트값은 전국적으로 62.2% 오른 가운데, 17개 시도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지역은 세종(113.8%)이었다.

이 기간 대전(73.0%)과 경기(64.3%)의 아파트값도 전국 평균 상승률을 웃돌았다.

전국 3.3㎡당 평균 아파트 전셋값은 문재인 정부 4년 동안 31.3% 상승했다. 서울은 같은 기간 39.9% 올랐다.

서울은 참여정부(19.9%)와 MB정부(35.2%)보다는 높지만, 박근혜 정부(52.3%)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정권별 4년간 전국 입주 아파트 물량은 문재인 정부가 164만1천445가구로 참여정부(141만3천732가구), MB정부(114만7천343가구), 박근혜 정부(111만433가구)보다 많았다.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은 문재인 정부(16만7천30가구)가 참여정부(25만5천73가구)보다는 적었지만, MB정부(15만9천530가구)와 박근혜 정부(11만7천556가구)보다는 늘어났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4년간 분양 물량은 줄었다.

문재인 정부의 일반분양 물량은 84만6천3가구로, 박근혜 정부(114만6천13가구) 때보다 26.2% 급감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