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 시사, 당장 증시 영향 없다"…美실물지표·FOMC 주목 [차트로 보는 증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11 17:31   수정 2021-06-11 17:31

"금리인상 시사, 당장 증시 영향 없다"…美실물지표·FOMC 주목 [차트로 보는 증시]

    이번주 코스피 사상 최고치..항공株 ↑
    다음주 거리두기 완화 조치 따른 식음료·콘택트株 기대
    美 생산자물가지수, 소매판매, FOMC 내용 변수
    <앵커>

    이어서 차트로 보는 증시를 통해 지수희 기자와 금리인싱 시사에 따른 증시 영향에 대해 조금 더 자세하게 알아보겠습니다.

    한은에서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증권가 분석은 어떻습니까?

    <기자>

    앞서 보신 리포트에서 보셨듯이 금리가 당장 올라가면 우려되는 부분이 많습니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증권가에서는 단기간 증시에 충격을 줄만한 발언으로 생각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오늘 한은 총재의 발언에 대한 평가를 들어보시겠습니다.

    [조익재 하이투자증권 연구위원 : 당연히 인상할 것이라고 인식하고 있는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글로벌 통화정책과 보조도 중요한데 계속 FRB, ECB가 통화 완화정책을 고수하려고 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아직까지는 금리문제는 조금 너무 본격적으로 시장을 압박하는 단계는 아니다. ]

    <앵커>

    본격적으로 시장을 압박하는 단계는 아니다.. 증시에 충격을 줄만한 발언은 아니라는 것이네요.

    인터뷰에서 나왔듯이 주요 중앙은행과의 보조를 맞춰야 하기 때문이겠죠?

    <기자>

    네, 어제 열린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 회의에서도 기준금리를 0%로 동결했죠.

    라가르드 ECB총재도 "통화 긴축 정책을 개시하기는 시기상조"라면서 "경제회복을 뒷받침 하기 위한 지원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제롬파월 FED의장도 "물가 상승은 일시적이라며 완화적 통화정책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증권가에선 한국은행도 글로벌 중앙은행과의 보조를 맞춰나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이렇게 각국 중앙은행들이 관련 금리인상에 대한 발언을 지속하는 이유는 뭔가요?

    <기자>

    한마디로 얘기하면 가계 빚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차트를 보시죠. 오늘 정의당 장혜영 의원실에서 한국은행의 자료를 분석한 후 낸 자료입니다.

    가처분 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사상 처음으로 200%를 넘어섰습니다 .

    벌어들인 것보다 빚이 두 배 많다는 얘기입니다.

    금리가 낮기 때문에 사람들이 빚을 내 집을 사고, 자산에 투자한 건데 금리가 오르면 타격이 크기 때문에 중앙은행이 계속 메시지를 내면서 관리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관련 이야기 들어보시겠습니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 센터장 : 부채가 쌓였는데 한해 경기 반짝한다고 해서 해결될 수 있느 게 아닙니다. 민간이 졌던 빚을 정부가 메우고 있는데 이자율 올라가면 안되는데.. 어느나라 중앙은행도 그렇게 결정하기 쉽지 않아보입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이사: 원론적인 얘기입니다.. 당연하게 하시는 말들입니다. 한은 총재도 그렇고, 인민은행도 그렇고, 레버리지, 빚을 내 투자하는 분들에 대해 언급하고 있잖아요. 한국은행의 결정도 쇼킹한 게 아니면 주식시장에 큰 영향은 안줍니다]



    <앵커>

    네, 우리 증시에 큰 충격을 주는 발언은 아니라고 하니 안심이 되네요.

    그래서 그런지 오늘 우리시장도 상승 마감했습니다.

    이번주 증시 정리해볼까요?

    <기자>

    네 이번주는 우리 증시의 역사를 새로 쓴 주였습니다.

    지난 월요일(8일) 코스피가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죠.

    직전 최고치는 지난달 10일 기록한 3249.3이었는데 한 달여만에 다시 최고치를 경신한 것입니다.

    외국인은 순매도했지만 개인과 기관이 시장을 끌어올렸습니다.

    <앵커>

    사상 최고치가 가능했던 이유는 뭔가요?

    <기자>

    지난주말 발표된 미국의 비 농업부문의 신규고용 차트를 준비했는데요.



    지난 3월 91만명까지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경기 회복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죠.

    그 이후 계속 26만명까지 하락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는데 지난달 수치도 56만명 증가에 그쳤습니다.

    시장 예상치는 67만1천명이었는데요. 크게 밑도는 수준으로 나오면서 미 연준의 긴축 우려가 완화됐습니다.

    뉴욕증시가 일제히 상승하면서 우리 증시도 화답하면서 최고가가 나왔습니다.

    <앵커>

    이번주 주목받았던 업종이나 개별 종목도 살펴볼까요?

    <기자>



    백신접종이 늘어나고 여름 휴가를 해외로 갈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관련주가 상승했습니다.



    대한항공, 제주항공 등 항공주가 상승세를 보였고, 여행주 중에서는 하나투어가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모두투어나 노랑풍선은 지난주 상승폭을 일부 반납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주 급등했던 종목들은 이번주 조정을 받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미 정상회담 이후 `두슬라`라고 불리면서 지난주 42%올랐던 두산중공업이 10%가까이 하락했습니다.

    코스피200구성 종목에 신규 편입될 예정이란 소식에 급등하던 대한전선도 이번주 10%가까이 내렸습니다.



    물적분할 소식이 전해졌던 SK텔레콤과 만도도 이번주 주목을 받았는데요.



    SK텔레콤이 통신과 ICT로 인적분할 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상승으로 마감했습니다.





    반면 만도는 물적분할 소식이 전해졌는데, 자율주행차 사업부를 분할하겠다고 갑작스럽게 발표를 하면서이번주 약세를 보였습니다.



    <앵커>

    이어서 다음주 주요 일정 정리해주시죠.

    <기자>

    다음주 미국과 중국의 실물 지표들이 발표됩니다.

    15일 미국의 생산자물가지수와 소매판매, 산업생산 등 지표가 발표되는데요.

    당장 금리 인상으로 이어지지는 않겠지만 경제회복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는지 지표들의 변화는 계속 살펴봐야합니다.

    이날부터 16일까지 이틀간 미국 연준의 통화정책회의가 열리고요.

    중국의 산업생산과 소매판매 등 실물 지표 발표도 예정돼 있습니다.

    <앵커>

    미국의 지표들이 역시 중요하겠죠. 물가와 소비 회복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가 될텐데..

    시장 전망은 어떻습니까?

    <기자>

    다음주 나올 발표중 주목해야할 미국의 산업생산 차트인데요.



    코로나 이후 계속 마이너스를 유지하다 지난 3월 겨우 플러스로 돌아섰는데 지난 4월에는 두 자리 수(16.49%)로 회복했습니다.

    5월에도 회복세가 두드러진다면 경기 회복세가 강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미국의 소비도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3월 이후 가파르게 상승한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지난 4월에는 51%나 상승했습니다.

    백신 접종자 수가 늘면서 이동이 자유로워졌기 때문인데요. 5월의 수치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이런 수치들을 바탕으로 다음주 FOMC회의가 진행될텐데..테이퍼링에 대한 논의가 나올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죠?

    <기자>



    그런 얘기들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옐런 장관이 지난 주말 열린 G7회의에서 금리 인상 관련 발언을 했는데 지난 5월 시장에 충격을 줬던 금리 인상발언에 비해 수위가 높아졌습니다.



    때문에 테이퍼링과 관련해 다음주 FOMC 이후 나오는 얘기들을 주목해 봐야 하고요.

    FOMC를 앞두고 연준위원들이 발언을 삼가하는 `블랙아웃`이 다음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다음주는 방향을 잡지 못하는 장세가 될 것이라는 것이 증권가의 의견입니다.

    <앵커>

    네, 증권부 지수희 기자였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