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올 하반기 금리인상 시사…“통화정책 질서있게 정상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11 17:27   수정 2021-06-11 17:27

이주열, 올 하반기 금리인상 시사…“통화정책 질서있게 정상화”

    <앵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또한번 언급했습니다.

    "완화적 통화정책을 향후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있게 정상화 해 나가겠다"고 밝혔는데, 이번 이주열 총재 발언의 의미를 강미선 기자가 분석해봤습니다.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이전보다 강도 높은 표현으로 올해 하반기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한은 창립 71주년 기념사): 한국은행이 하반기 이후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사항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우리 경제가 견실한 회복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면 현재의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향후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 있게 정상화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한국은행은 한 두차례 금리 인상은 `긴축 기조`로의 전환이 아니라 `완화적 통화정책의 정상화`라는 시각을 드러낸 바 있습니다.

    이주열 총재는 금리 인상 발언과 함께 `코로나19 전개상황`과 `경기회복의 지속성`과 같은 2가지 조건을 전제로 달았습니다.

    이 총재는 초저금리로 인한 자산시장으로의 자금흐름과 가계부채 폭증과 같은 `금융불균형` 위험에 대해서도 경고했습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한은 창립 71주년 기념사): 최근에는 부동산, 주식뿐 아니라 암호자산으로까지 차입을 통한 투자가 확대되면서 가계부채 누증 문제가 더욱 심각해진 상황입니다. 그 결과 자산불평등이 심화됐으며, 민간부채 규모가 크게 확대됐습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최근 "금리 인상은 미국경제에 플러스가 될 것"이라는 연이은 금리인상 시그널과 함께 우리나라의 기준금리 인상도 앞당겨질 수 있다는 관측이 시장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순차적으로 금리를 인상해 시장에서 충격을 흡수할 시간을 줘야한다고 말합니다.

    [하준경/한양대 경제학과 교수: (연말까지) 두 번 정도 올리는 것이 정상화 차원에서 충분히 생각해볼 수 있는 수준이고, 이례적인 상황이 아니면 25bp씩 올리거든요. 이렇게 갈 가능성이 많죠.]

    한국은행은 다음달 15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한국경제TV 강미선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