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집’ 정소민, 첫 회부터 웃픈 현실 연기로 공감지수 UP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17 07:20  

‘월간 집’ 정소민, 첫 회부터 웃픈 현실 연기로 공감지수 UP




JTBC 새 수목드라마 ’월간 집‘의 정소민이 짠내 나는 캐릭터로 첫 방송부터 현실 공감을 이끌어냈다.

극중 10년차 직장인이자 내 집 마련이 목표인 에디터 나영원 역으로 분한 정소민은 지난 16일 방송된 1회에서 세 들어 살고 있던 집이 경매에 넘어가 쫓겨나는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대충 묶은 머리에 후줄근한 트레이닝 복 차림을 한 정소민은 갑자기 들이닥친 집행관을 붙잡고 “갈 데가 없다”며 하소연해 눈길을 끌었다. 해외 출장을 간 사이 다니던 잡지사가 폐간되고, 보증금 사기로 인해 한 순간 살던 집에서 쫓겨나게 된 것.

그녀의 처량함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고단한 백수 생활을 이어가던 중, 유일하게 연락 온 회사의 대표는 다름 아닌 자신을 쫒아낸 장본인 김지석(유자성 역)인 것. 여기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강제 이사를 하게 된 집에서 조차 침입자로 인해 또 다시 쫒겨나게 되자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후 갈 곳이 없어진 정소민은 김지석의 도움으로(?) 새로운 집에 살게 되며 또 한번의 인생 변화를 예고하기도.

정소민은 큰 욕심 없이 성실하게 살아왔지만 갈수록 막막해지는 고된 현실에 서러운 눈물을 흘리는 나영원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며 첫 회부터 안방극장에 공감을 이끌어냈다. 새로운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 그녀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 되고 있다.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