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편의점 디저트도 오른다…밀·계란값 폭등 여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23 19:13  

[단독] 편의점 디저트도 오른다…밀·계란값 폭등 여파

비교적 저렴하게 맛 볼 수 있던 편의점 디저트마저 가격 인상 대열에 올라섰다. 밀과 계란 등 원재료 가격이 치솟은 영향이다.

2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GS25의 유어스 모찌롤과 마카롱 등 일부 디저트 가격이 다음달 1일부로 인상된다. 인상폭은 200~300원 가량으로 예상된다.

해당 제품들은 GS25의 자체브랜드(PB)인 `유어스` 상품들로, 다양한 맛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인해 디저트 카테고리 매출을 견인해 왔다.

하지만 밀과 계란 등 원재료 가격이 치솟으며 연초부터 제과업계의 제품 가격 줄인상이 시작됐고,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승부를 보던 편의점 PB상품까지 영향을 미친 것이다.

식품산업통계정보시스템 FIS에 따르면 국제 밀 가격은 지난 2017년 5월 톤 당 158달러(약 17만6,700원)에서 지난달 260달러(29만760원)로 급등했다. 4년만에 100달러 넘게 오른 것은 물론, 지난해 말 221.77달러(약 24만8,010원) 대비로도 20% 가까이 상승했다.

계란 가격도 상황은 비슷하다.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특란 30구 평균 소비자 가격은 7,545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47% 인상됐다. 지난해 10월 하순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독감이 발생한 이후 오름세가 장기화된 양상이다.

이에 제과업계의 가격 인상이 이어졌다. 지난 1월 뚜레쥬르가 가격을 평균 9% 올렸고, 파리바게뜨도 2월 95개 품목 가격을 평균 5.6% 올렸다. 3월에는 SPC삼립이 대형마트와 편의점, 수퍼마켓 등에서 낱개 포장으로 판매하는 양산빵 20여종의 가격을 개당 100~200원씩(평균 약 9%) 인상했다.

GS25 관계자는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제조업체 측에서 제품 가격 인상 요청을 해왔다"며 "기존에 많은 사랑을 받았던 제품인 만큼 할인행사 등을 통해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