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윤석화-배해선, ‘우수무당 가두심’ 킬링 재미X고퀄 보장하는 이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7-23 14:09  

문성근-윤석화-배해선, ‘우수무당 가두심’ 킬링 재미X고퀄 보장하는 이유




베테랑 배우 3인방 문성근, 배해선, 윤석화가 인터뷰를 통해 카카오TV 오리지널 <우수무당 가두심>만의 킬링 재미를 보장했다.

오는 30일 오후 8시 첫 공개되는 <우수무당 가두심>은 원치 않는 운명을 타고난 소녀 무당 가두심(김새론 분)과 원치 않게 귀신을 보게 된 엄친아 나우수(남다름 분)가 위기의 18세를 무사히 넘기기 위해 함께 미스터리를 파헤쳐가는 고교 퇴마로그다.

<우수무당 가두심>은 귀신과 소통하는 신비한 능력을 가진 소녀 무당 두심과 그녀처럼 귀신을 보는 세계에 입문한 우수가 대한민국 최고 명문 송영고등학교를 덮친 전교 꼴등 연쇄 자살 사건을 파헤치는 과정을 담는다. 누구에게나 익숙한 학교라는 공간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루면서 오싹한 재미를 선사하는 것은 물론 현실과 동떨어지지 않은 주제의식을 전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젊은 배우 군단 김새론, 남다름이 18세에 인생 최대의 위기를 맞아 운명을 개척해 나가는 청춘의 이야기를 그린다면, 문성근, 윤석화, 배해선은 청춘들에게서 한 발자국 떨어져 그들의 운명을 뒤흔들기도, 반대로 염려하는 마음으로 보호하기도 하는 어른들의 모습을 그리며 극의 재미를 한층 풍성하게 만들 계획이다.

먼저 문성근이 연기하는 경필은 송영고등학교를 명문으로 만든 교장으로 인자한 미소 뒤에 왠지 모를 섬뜩함이 느껴지는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다.

문성근은 “경필을 통해 ‘성적 지상주의’를 강요하고 쉽게 반성하지 않는 일부 기성세대의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며 베일에 싸여진 경필 캐릭터를 향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무엇보다 문성근은 “학업에만 내몰리는 학생들이 절망이 아니라 스스로 희망을 만들어내는 과정을 그리고, 소름 끼치는 악령에 귀여운 로맨스까지 섞어 표현한 것이 우리 드라마의 매력”이라며 장르물에 걸맞은 재미와 더불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지점을 담고 있다는 점이 <우수무당 가두심>의 매력 포인트라고 짚었다.

이어 그는 “청소년들에겐 ‘행복을 꿈꾸는 기회’, 기성세대에겐 ‘청소년의 고통을 공감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며 1020 세대는 물론 학생 시절을 겪은 모든 어른들에게도 <우수무당 가두심> 시청을 추천했다.

문성근이 자신한 <우수무당 가두심>의 또 다른 매력 포인트는 김새론과 남다름의 케미. 극 중 두심과 우수는 귀신과 소통하는 능력을 통해 점점 가까워지며 로맨스 케미로 은근한 설렘까지 전할 예정이다.

그는 “사랑하기 시작할 때 나타날 수 있는 현상을 참 예쁘게 표현한 장면들이 많다. (김)새론이는 데뷔작 ‘여행자’를 함께 해서 각별한 관심이 있는 배우다. 잘 성장해 고맙다”며 후배들을 향한 애정을 과시하기도.

경필이 18세 청춘들의 운명을 뒤흔드는 ‘성적 지상주의’ 기성세대를 표현한다면, 두심의 할머니 묘심과 엄마 효심을 연기하는 윤석화와 배해선은 위기에 빠진 청춘을 걱정하고 보호하는 어른의 모습을 그린다.

강력한 힘을 지닌 무당인 묘심은 신비한 능력을 선을 위해 사용하는 인물이다. 특히 학생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악령의 존재를 알게 된 후 이에 맞서는 정의로운 무당으로 초반 극의 서사를 이끄는 중요한 키를 담당한다.

그는 “묘심을 강력하게 표현하고 싶었다. 각 장면마다 의미하는 바를 집약해서 표현해보려 노력했다”라고 묘심을 연기하며 중점을 둔 포인트를 설명했다.

무엇보다 윤석화는 “두심과 우수가 악령에 맞서 싸우고 스스로 운명을 개척하고자 하는 모습이 선한 영향력을 끼칠 것이라고 생각한다. ‘세상은 우리들이 만드는 게 아니고, 아이들이 만드는 거야’라는 대사가 가장 기억에 남는데, 우리 드라마는 우리 사회가 알아야 할 문제점과 어른의 역할을 재밌고 신선하게 풀어내 참여하게 됐다”고 작품의 매력 포인트를 소개했다.

배해선이 맡은 효심은 엄마 묘심과 달리 무당이 돈이 된다는 사실을 알고 ‘열일’하는 선무당이다. 평범한 삶을 원하는 두심을 송영고로 전학시킨 장본인으로, 모든 이야기의 시발점을 만드는 인물이기도 하다.

배해선은 “효심은 귀여운 ‘비지니스 신녀’다. 돈을 벌기 위해서라면 딸도 이용하기를 서슴지 않는데, 언뜻 보기에는 돈만 밝히는 엄마처럼 보이지만 딸에 대한 애정이 깊다. ‘갬성(감성)’ 넘치는 신 엄마, 신녀가 되기 위해 스타일에 대한 고민을 했다”며 효심으로 변신하기 위한 남다른 노력을 전했다. 실제로 공개된 스틸에서 묘심은 신녀 한복과 이와 어울리는 강한 색조 화장은 물론, 화려한 사복 패션 스타일까지 자랑해 시선을 모았다.

또 배해선은 김새론, 윤석화와 함께 묘심-효심-두심으로 이어지는 ‘3대 무당 가문’으로 호흡할 수 있어 가장 설렜다고.

그는 “윤석화, 김새론과의 호흡은 이 작품을 하며 가장 기대하고 설렜던 점”이라면서 “제가 가장 존경하고 사랑하는 윤석화 선생님과의 만남이 정말 설레었다. 또 우리 딸 김새론 배우는 아름다우면서도 두심이처럼 당당하고 쿨한 모습이 상대 배우도 반할 만큼 매력적이었다”고 전해 작품 속에서 펼쳐질 세 사람의 이야기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이 외에도 문성근, 윤석화, 배해선은 매회 20분 남짓 미드폼 장르인 <우수무당 가두심>이 오랜 연기 경험의 베테랑 배우들에게도 ‘새로운 도전’이었다고 밝혀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문성근은 “미드폼 드라마인 <우수무당 가두심>은 주로 스마트폰으로 시청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연기 톤을 어떻게 잡아야 하는지 고민이 있었다. 좀 더 강렬하게 연기했다”며 장르적 특성을 고려해 고민 끝에 경필이라는 캐릭터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또 윤석화는 “현대화에 맞게 발빠르게 변화하는 플랫폼에서 선보여지는 콘텐츠를 접하다 보니 재미있게 촬영에 임했다”면서 “멋진 작품이 나올 거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카카오TV 오리지널 <우수무당 가두심>은 매회 20분 내외, 총 12부로 구성되며, 7월 30일 오후 8시 첫 선을 보일 계획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