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유행에도 간다…7월 제주 관광객 100만명 훌쩍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7-29 10:09  

4차 유행에도 간다…7월 제주 관광객 100만명 훌쩍



코로나19 4차 유행이 거세지는 상황에서도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100만 명을 훌쩍 웃돌 전망이다.

29일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전날 기준 7월 누적 관광객은 99만1천966명을 기록했다.

이날 하루에도 약 3만4천 명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예상, 이날 중으로 7월 누적 102만 명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하루 평균 3만5천 명 꼴로 제주를 찾고 있고 주말을 맞아 더 많은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본다면 이달 예상 누적 관광객은 110만 명에 근접하거나 그 이상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4월 108만2천861명, 5월 113만6천452명, 6월 112만7천82명에 이어 7월까지 4개월 연속 100만 명 넘는 관광객이 몰리는 셈이다.

제주에 100만 명 넘는 관광객이 찾는 것이 특별한 일은 아니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지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크게 우려하고 있다.

이달 들어 제주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역대 최다를 기록하고 있다.

28일까지 400명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제주 월별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해 12월 340명, 올해 5월 328명, 6월 223명 순이다.

게다가 관광객을 통한 코로나19 확산이 고개를 들고 있다.

최근 제주 게스트하우스 3곳에서 술 파티 등을 통해 이용객 등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5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된 제주에 6명의 관광객이 함께 왔다가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제주가 더는 코로나19 피난처, 안전지대가 아님에도 관광객은 여전히 몰려들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백신 접종 시작으로 감염에 대한 두려움이 무뎌지면서 동시에 여행 수요가 폭발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단체 여행 대신 개별 여행 중심으로 여행패턴이 확실히 자리 잡았고, MZ세대(밀레니얼 세대+Z세대, 1980∼2000년대 출생)의 경우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홀로 또는 커플끼리 여행을 즐기려는 욕구가 강하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오는 8월에는 더 많은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가 지난 26일 발표한 `여름시즌 제주여행 계획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여름시즌 제주여행을 계획하는 시기로 `7월`과 `8월`을 선택한 비율이 각각 14.2%와 85.8%를 차지해 `8월 여행계획`의 응답률이 월등히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4차 대유행이 7월 초 본격화한 점을 고려해 상당수 국내 관광객들이 제주 여행 계획을 8월로 미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정부에서는 다음 주에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가 나타나지 않으면 더 강력한 방역 조치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방역수칙 위반에 대한 엄중한 대응을 강조했다.

그는 "관광객이 몰리는 7월부터 8월까지는 어떻게 보면 제주도가 가장 취역하다"며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다. 또 마스크 착용 등 생활 속 예방 노력만으로 확진자 발생을 줄일 수 있는 부분이 있다. 개인 방역 예방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